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호인클럽
CLUB

        홈페이지공지사항[89]
        [43]
        부산오픈소식[324]
        테니스 국내소식[612]
        테니스 해외소식[2843]
        [23]
           회원보기
           가입하기
 

클럽 >> 운영자모임 >> 기자클럽 >> 테니스 해외소식

테니스 해외소식

치명적인 왼손잡이 테니스 킬러는? 운영자

치명적인 왼손잡이 테니스 킬러는?

나달 60승5패 승률 92.3% 1위ㆍ페더러 12위ㆍ조코비치는 30위권 밖

한국일보=최형철기자 hcchoi@hk.co.kr

남자프로테니스(ATP) 선수중 최고의 왼손잡이 킬러는 과연 누굴까. ATP홈페이지는 최근 이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를 실었다. ‘왼손잡이에 치명적인(Lethal) 플레이어’라는 제목의 기사에 따르면 라파엘 나달(25ㆍ스페인)이 수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역 최강의 왼손잡이로서 여타 왼손잡이 선수들의 속성을 꿰뚫어 보고 있는 것일까. 4대 메이저타이틀만 통산 10개를 수확한 나달은 왼손잡이를 상대로 60승5패 승률 92.3%를 기록 중이다. 이는 1973년 이후 최고의 승률이다. 나달은 오른손잡이를 상대론 489승113패(이하 승률 81.2%)로 역대 6위에 올라있다. 나달은 원래 오른손잡이로 태어났다. 하지만 코치이자 삼촌인 토니 나달의 권유로 테니스 경기 땐 왼손잡이로 전향했다. 나달은 밥을 먹을 때나 글쓰기 등 일상생활에선 여전히 오른손을 사용하고 있다.

오른손잡이인 피트 샘프러스(미국)와 레이튼 휴이트(호주)가 각각 143승27패(84.1%), 79승18패(81.4%)로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앤디 로딕(미국)이 70승17패(80.5%)로 4위에, 보리스 베커(독일)가 135승33패(80.4%)로 5위다. 나달을 제외하고 현역선수로 10위 이내에 든 선수는 휴이트와 로딕뿐이다. 만능 플레이어 로저 페더러(31ㆍ스위스)는 뜻밖에 86승29패(74.8%)로 12위에 그쳤다.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5ㆍ세르비아)는 48승23패(67.6%)로 30위권 밖으로 밀려나 있다.

페더러는 “왼손잡이들은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위치를 선점해서 포인트를 따낸다. 좌우로 흔드는 서브와 한 손 백핸드도 매우 위협적이다. 경기초반에는 이에 적응하기 매우 힘들다”고 토로했다.

왼손잡이로 복식 전문인 제이미 머레이(26ㆍ영국)는 “왼손잡이들은 거의 오른손잡이 선수들과 시합을 하기 때문에 충분히 적응이 된 상태다. 하지만 오른손잡이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런 부조화는 왼손잡이들에게 심리적 우월감을 준다”고 말했다. 왼손잡이로서 98년 호주오픈 남자단식 정상에 오른 페트로 코르다(44ㆍ체코)는 “왼손잡이들끼리는 경기하기를 꺼린다”고 말했다. 그는 “왼손잡이 톱 플레이어들은 서브를 꽂아 넣는 폭이 오른손잡이보다 넓다. 다운드라인 바깥쪽으로 바짝 붙여 넣을 수 있다. 따라서 바운드 된 공을 받아 치기 어렵다. 이런 점이 오른손잡이를 불편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반적으로 오른손잡이의 백핸드는 왼손잡이의 먹잇감이다. 왼손잡이가 이를 포핸드로 맞받아쳐 다운드라인에 거의 붙여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방법을 즐겨 쓴 이가 로드 레이버(호주)와 존 맥켄로(미국)다.

전 세계랭킹1위 카를로스 모야(스페인)도 “내키지 않았지만 이기기 위해선 왼손잡이들과 연습을 해야 했다”며 “왼손잡이들은 서브를 넣을 수 있는 각도가 상대적으로 커 이를 받아내기 위해서는 왼쪽으로 한 걸음 더 옮겨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코트의 중간을 노출시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모야는 특히 역대 최고의 왼손 플레이어로 레이버를 꼽았다. 하지만 ATP홈피 온라인 투표에선 나달이 57%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인구학자들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 중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의 비율은 9대1로 나뉜다. 10명중에 한 명은 왼손잡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운동선수들의 경우 왼손잡이 비율이 평균보다 조금 더 높다고 주장한다. 실제 테니스의 경우 5일 현재 랭킹 100위권내 왼손잡이가 13명에 달해 평균보다 3% 더 높았다. 전문가들은 “테니스 탁구 펜싱 등 마주 보고하는 경기에서 왼손잡이 비율이 높은 이유는 이들이 오른손잡이와의 경쟁에서 늘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었기 때문에 유전적 특성이 후세에 전해졌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달리 12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윔블던테니스 남자단식 챔피언에 오른 왼손잡이는 오직 8명뿐이다. 평균보다도 훨씬 낮은 0.64%에 그쳤다.

한편 랭킹 10위내 여자 선수 중 왼손플레이어는 페트라 크비토바(22ㆍ체코)만이 명함을 올렸다.


파일 :
조회 : 771
작성 : 2012년 03월 12일 20:04:04
수정 삭제답글쓰기
이 글에 대해서 총 0 분이 메모를 남기셨습니다.
메모를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2842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7781  
  2842 7년전의 니시코리와 7년후의 정현[0]   Fantasy 2014-09-11 248  
  2841 ▣2014US오픈 남자단식, 칠리치 우승!
강서브가 스트록 머신을 부순다[0]  
내추럴맨 2014-09-09 522  
  2840 윌리엄스, 3년 연속 우승, 상금 41억원/2014usopen[0]   Fantasy 2014-09-08 269  
  2839 ▣니시코리와 칠리치의 반란!
조코비치와 페더러의 탈락 '수모'/2014usopen[0]  
내추럴맨 2014-09-07 544  
  2838 ▣펑솨이 기권패/보즈니아키, 윌리암스 결승진출/2014us오픈[0]   내추럴맨 2014-09-06 328  
  2837 ▣페더러, 힘겹게 4강합류-2014US오픈 남자단식 4강확정
'알프스 소녀' 힝기스 복식4강에 진출[0]  
내추럴맨 2014-09-05 276  
  2836 ▣니시코리, 일본테니스 96년 숙원 풀어/ 세리나 합류, 여자4강확정-us오픈[1]   내추럴맨 2014-09-04 532  
  2835 ▣벤치치 돌풍, 중국발 태풍으로 소멸-펑솨이,us오픈4강 진출[0]   내추럴맨 2014-09-03 312  
  2834 ▣만17세 벤치치, 힝기스 이후 대기록-무서운 신예 대열에 합세ㅡus오픈[0]   내추럴맨 2014-09-01 457  
  2833 ▣사라포바 탈락으로 여자단식 강호 전멸 위기[0]   Fantasy 2014-09-01 254  
  2832 ▣15살 벨리스, 13위 누르고 이변 연출-US오픈[0]   Fantasy 2014-08-27 503  
  2831 US오픈-34세 비너스, 44세 다테에게 역전승[0]   Fantasy 2014-08-26 381  
  2830 ▣페더러, 약 2개월 만에 투어 대회 정상 복귀[0]   Fantasy 2014-08-18 491  
  2829 ▣로저스컵-총가, 군웅들 차례로 누르고 우승![0]   Fantasy 2014-08-11 509  
  2828 세리나 윌리엄스, 3개월 만에 우승[0]   Fantasy 2014-08-05 323  
  2827 ATP대회 이스라엘오픈, '가자 사태'로 취소[0]   Fantasy 2014-08-05 272  
  2826 여자 프로선수 서브속도 시속 210.8㎞ 신기록 갱신[0]   Fantasy 2014-07-31 550  
  2825 부샤르, '가장 섹시한 테니스 선수' 사라포바 추월[0]   Fantasy 2014-07-29 1181  
  2824 안두하르, 2년 만에 투어대회 우승[0]   Fantasy 2014-07-28 215  
  2823 보즈니아키, 실연 아픔 딛고 이스탄불컵 우승[0]   Fantasy 2014-07-21 319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