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호인클럽
CLUB

        홈페이지공지사항[89]
        [43]
        부산오픈소식[324]
        테니스 국내소식[641]
        테니스 해외소식[2877]
        [23]
           회원보기
           가입하기
 

클럽 >> 운영자모임 >> 기자클럽 >> 테니스 해외소식

테니스 해외소식

치명적인 왼손잡이 테니스 킬러는? 운영자

치명적인 왼손잡이 테니스 킬러는?

나달 60승5패 승률 92.3% 1위ㆍ페더러 12위ㆍ조코비치는 30위권 밖

한국일보=최형철기자 hcchoi@hk.co.kr

남자프로테니스(ATP) 선수중 최고의 왼손잡이 킬러는 과연 누굴까. ATP홈페이지는 최근 이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를 실었다. ‘왼손잡이에 치명적인(Lethal) 플레이어’라는 제목의 기사에 따르면 라파엘 나달(25ㆍ스페인)이 수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역 최강의 왼손잡이로서 여타 왼손잡이 선수들의 속성을 꿰뚫어 보고 있는 것일까. 4대 메이저타이틀만 통산 10개를 수확한 나달은 왼손잡이를 상대로 60승5패 승률 92.3%를 기록 중이다. 이는 1973년 이후 최고의 승률이다. 나달은 오른손잡이를 상대론 489승113패(이하 승률 81.2%)로 역대 6위에 올라있다. 나달은 원래 오른손잡이로 태어났다. 하지만 코치이자 삼촌인 토니 나달의 권유로 테니스 경기 땐 왼손잡이로 전향했다. 나달은 밥을 먹을 때나 글쓰기 등 일상생활에선 여전히 오른손을 사용하고 있다.

오른손잡이인 피트 샘프러스(미국)와 레이튼 휴이트(호주)가 각각 143승27패(84.1%), 79승18패(81.4%)로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앤디 로딕(미국)이 70승17패(80.5%)로 4위에, 보리스 베커(독일)가 135승33패(80.4%)로 5위다. 나달을 제외하고 현역선수로 10위 이내에 든 선수는 휴이트와 로딕뿐이다. 만능 플레이어 로저 페더러(31ㆍ스위스)는 뜻밖에 86승29패(74.8%)로 12위에 그쳤다.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5ㆍ세르비아)는 48승23패(67.6%)로 30위권 밖으로 밀려나 있다.

페더러는 “왼손잡이들은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위치를 선점해서 포인트를 따낸다. 좌우로 흔드는 서브와 한 손 백핸드도 매우 위협적이다. 경기초반에는 이에 적응하기 매우 힘들다”고 토로했다.

왼손잡이로 복식 전문인 제이미 머레이(26ㆍ영국)는 “왼손잡이들은 거의 오른손잡이 선수들과 시합을 하기 때문에 충분히 적응이 된 상태다. 하지만 오른손잡이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런 부조화는 왼손잡이들에게 심리적 우월감을 준다”고 말했다. 왼손잡이로서 98년 호주오픈 남자단식 정상에 오른 페트로 코르다(44ㆍ체코)는 “왼손잡이들끼리는 경기하기를 꺼린다”고 말했다. 그는 “왼손잡이 톱 플레이어들은 서브를 꽂아 넣는 폭이 오른손잡이보다 넓다. 다운드라인 바깥쪽으로 바짝 붙여 넣을 수 있다. 따라서 바운드 된 공을 받아 치기 어렵다. 이런 점이 오른손잡이를 불편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반적으로 오른손잡이의 백핸드는 왼손잡이의 먹잇감이다. 왼손잡이가 이를 포핸드로 맞받아쳐 다운드라인에 거의 붙여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방법을 즐겨 쓴 이가 로드 레이버(호주)와 존 맥켄로(미국)다.

전 세계랭킹1위 카를로스 모야(스페인)도 “내키지 않았지만 이기기 위해선 왼손잡이들과 연습을 해야 했다”며 “왼손잡이들은 서브를 넣을 수 있는 각도가 상대적으로 커 이를 받아내기 위해서는 왼쪽으로 한 걸음 더 옮겨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코트의 중간을 노출시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모야는 특히 역대 최고의 왼손 플레이어로 레이버를 꼽았다. 하지만 ATP홈피 온라인 투표에선 나달이 57%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인구학자들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 중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의 비율은 9대1로 나뉜다. 10명중에 한 명은 왼손잡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운동선수들의 경우 왼손잡이 비율이 평균보다 조금 더 높다고 주장한다. 실제 테니스의 경우 5일 현재 랭킹 100위권내 왼손잡이가 13명에 달해 평균보다 3% 더 높았다. 전문가들은 “테니스 탁구 펜싱 등 마주 보고하는 경기에서 왼손잡이 비율이 높은 이유는 이들이 오른손잡이와의 경쟁에서 늘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었기 때문에 유전적 특성이 후세에 전해졌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달리 12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윔블던테니스 남자단식 챔피언에 오른 왼손잡이는 오직 8명뿐이다. 평균보다도 훨씬 낮은 0.64%에 그쳤다.

한편 랭킹 10위내 여자 선수 중 왼손플레이어는 페트라 크비토바(22ㆍ체코)만이 명함을 올렸다.


파일 :
조회 : 811
작성 : 2012년 03월 12일 20:04:04
수정 삭제답글쓰기
이 글에 대해서 총 0 분이 메모를 남기셨습니다.
메모를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2876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8036  
  2876 ▣페더러의 스위스, 데이비스컵 테니스 첫 정상[0]   Fantasy 2014-11-24 237  
  2875 WTA 올해의 선수에 세리나 윌리엄스[0]   Fantasy 2014-11-22 85  
  2874 미녀스타 유즈니 부샤르, MIP 수상[0]   Fantasy 2014-11-19 211  
  2873 2014final-djo-fed.jpg 조코비치 우승, 페더러 기권 - 2014파이널스[0]   Fantasy 2014-11-17 365  
  2872 조코비치·페더러, 투어 파이널스 결승 맞대결[0]   Fantasy 2014-11-16 255  
  2871 ▣조코비치 2연승-월드투어 파이널스/시즌1위 마감 1승 남았다[0]   Fantasy 2014-11-13 215  
  2870 ▣페더러 2연승, 1000승 눈앞에-월드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2 285  
  2869 ▣니시코리, 머리 제압-월드 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0 235  
  2868 크비토바 앞세운 체코, 페드컵 우승[0]   Fantasy 2014-11-10 87  
  2867 ▣조코비치 우승, 1위 지켜, BNP마스터스/니시코리 세계5위 쾌거/
보즈니아키, 마라톤 완주[0]  
Fantasy 2014-11-04 265  
  2866 ▣페더러, 라오니치에게 침몰[0]   Fantasy 2014-11-01 338  
  2865 조코비치·페더러, 나란히 8강 진출-BNP 파리바 마스터스[0]   Fantasy 2014-10-31 137  
  2864 아빠 된 조코비치 '세계 1위는 못 내줘'[0]   Fantasy 2014-10-29 259  
  2863 윌리엄스, WTA 파이널스 5번째 우승[0]   Fantasy 2014-10-27 124  
  2862 ▣페더러, 1위복귀 초읽기-인도어 바젤 우승/머레이, 발렌시아 우승[0]   Fantasy 2014-10-27 257  
  2861 WTA파이널스 4강압축/나달18세 소년에게 충격패[0]   Fantasy 2014-10-25 291  
  2860 ▣세리나, 부샤드 탈락시키고 체면유지[0]   Fantasy 2014-10-24 173  
  2859 ▣할렙, 선두에 ,, 세리나 16년만의 대참패-WTA파이널스[0]   Fantasy 2014-10-23 227  
  2858 ▣다시 뜨는 칠리치! / 베르디흐, 머레이,파블류첸코바,힝기스, 우승[0]   내추럴맨 2014-10-20 345  
  2857 Davydenko-bye3.jpg 전 세계 랭킹 3위 다비덴코 은퇴[0]   내추럴맨 2014-10-17 261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