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호인클럽
CLUB

        홈페이지공지사항[89]
        [43]
        부산오픈소식[324]
        테니스 국내소식[652]
        테니스 해외소식[2886]
        [23]
           회원보기
           가입하기
 

클럽 >> 운영자모임 >> 기자클럽 >> 테니스 해외소식

테니스 해외소식

ATP 투어 안방에서 즐긴다! 운영자

ATP 투어 안방에서 즐긴다!

 

남자 프로 테니스 스타들의 화려한 무대 ATP 투어를 안방에서 즐길 수 있어 국내 테니스팬들에게 희소식이다.

KBS N 스포츠 채널에서 2012 시즌 ATP투어를 중계한다.

테니스 국가대표와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한 김성배 해설위원과 KBS N 스포츠의 전문 캐스터들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맛깔 나는 해설과 실감나는 중계를 즐길 수 있다.

김성배 해설위원은 "KBS N 스포츠는 ATP 마스터즈 1000시리즈 9개 대회와 500시리즈 대여섯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편성에 따라 변경될 순 있지만 준결승, 결승전은 생방송으로도 즐길 수 있다. 그랜드슬램대회에 버금가는 올시즌 첫 마스터즈 1000시리즈로 인디언웰스에서 열리고 있는 BNP 파리바오픈도 18-19일 양일간 준결승, 결승전을 생방송으로 중계한다"고 전했다.

인디언웰스 전망에 대해서는 "앤디 머레이(영국-4위)의 초반 탈락으로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1위)가 결승까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존 이스너(미국-11위)가 좋아지고 있어 복병으로 등장할 것 같다. 델 포트로(아르헨티나-9위)도 좋은 경기를 펼치고 있어 8강에 진출하면 로저 페더러(스위스-3위)와 대결한다. 페더러와 나달(스페인-2위)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갈수록 흥미진진해진다"고 전했다.

미국의 유망주 라이언 해리슨(72위)에 대해서는 "미국 테니스도 세대교체의 시기이다. 앤디 로딕(31위)이 뚜렷하게 쇠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마디 피시(8위)도 에브덴에게 패했고 예전 같지가 않다. 이스너(11위)의 성장과 도널드 영(39위), 라이언 해리슨이 세대교체를 주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디언웰스에서 열리고 있는 올 시즌 첫 마스터즈 1000시리즈 BNP 파리바오픈이 남녀 단식 8강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일희일비하고 있다.

지난 3일 두바이에서 조코비치(세르비아-1위)를 꺽었던 머레이(영국-4위)는 부전승으로 2회전에 올라 가르시아-로페즈(스페인-92위)에게 일격을 당하고 첫 판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여자단식 디펜딩챔피언 캐롤라인 워즈니아키(덴마크-4위)도 아나 이바노비치(세르비아-17위)에게 3-6, 2-6으로 패하고 16강에서 탈락했다.

호주오픈전까지 랭킹1위를 유지했던 워즈니아키는 무관의 제왕으로 세계 1위를 유지하는 것에 대해 나브라틸로바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는데 호주오픈 이후 세계 1위 자리를 내놓고 지난해 우승을 차지했던 BNP파리바오픈에서도 16강에서 탈락하여 랭킹이 더 떨어질 전망이다.

호주오픈 우승을 차지하고 세계 1위에 올라선 빅토리아 아자렌카(벨라루스-1위)는 6-0, 6-2로 아그니에스카 라드반스카(폴란드-5위)를 완파하고 4강에 선착했으며 21연승을 기록하고 연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 2월 파리에서 첫 WTA 타이틀을 거머쥐고 올시즌 폭풍성장을 하고 있는 독일의 안젤리크 커버(19위)는 중국의 리나(8위)를 6-4, 6-2로 제압하고 4강에 진출하는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정하대 KTA 기자 kangspower@hotmail.com

대한테니스협회 미디어팀

 


파일 :
조회 : 786
작성 : 2012년 03월 19일 10:20:25
수정 삭제답글쓰기
이 글에 대해서 총 0 분이 메모를 남기셨습니다.
메모를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2885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8155  
  2885 테니스 야수들의 혈투, 왕좌는 누가 차지 할 것인가[0]   Fantasy 2014-12-25 154  
  2884 부샤르 "남자? 관심 없다"[0]   Fantasy 2014-12-23 181  
  2883 'ITF 2014 올해의 선수'에 조코비치·윌리엄스[0]   Fantasy 2014-12-19 167  
  2882 '테니스 여제' 나브라틸로바, 라드반스카 코치 맡는다[0]   Fantasy 2014-12-10 319  
  2881 lll.jpg 사라포바, 공개데이트 포착[0]   Fantasy 2014-12-09 658  
  2880 라드반스카 4년 연속 '별중의 별' 팬 투표 1위[0]   Fantasy 2014-12-06 338  
  2879 페더러, '황제의 집' 빌라 완공[0]   Fantasy 2014-12-05 466  
  2878 머레이, 조코비치에 이어 테니스 순정남’대열 합류[0]   Fantasy 2014-11-28 585  
  2877 패더러 애거시 샘프라스 조코비치 총출동-IPTL이벤트대회[0]   Fantasy 2014-11-28 524  
  2876 ▣페더러의 스위스, 데이비스컵 테니스 첫 정상[0]   Fantasy 2014-11-24 375  
  2875 WTA 올해의 선수에 세리나 윌리엄스[0]   Fantasy 2014-11-22 134  
  2874 미녀스타 유즈니 부샤르, MIP 수상[0]   Fantasy 2014-11-19 323  
  2873 2014final-djo-fed.jpg 조코비치 우승, 페더러 기권 - 2014파이널스[0]   Fantasy 2014-11-17 425  
  2872 조코비치·페더러, 투어 파이널스 결승 맞대결[0]   Fantasy 2014-11-16 288  
  2871 ▣조코비치 2연승-월드투어 파이널스/시즌1위 마감 1승 남았다[0]   Fantasy 2014-11-13 240  
  2870 ▣페더러 2연승, 1000승 눈앞에-월드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2 376  
  2869 ▣니시코리, 머리 제압-월드 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0 265  
  2868 크비토바 앞세운 체코, 페드컵 우승[0]   Fantasy 2014-11-10 105  
  2867 ▣조코비치 우승, 1위 지켜, BNP마스터스/니시코리 세계5위 쾌거/
보즈니아키, 마라톤 완주[0]  
Fantasy 2014-11-04 284  
  2866 ▣페더러, 라오니치에게 침몰[0]   Fantasy 2014-11-01 375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