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호인클럽
CLUB

        홈페이지공지사항[89]
        [43]
        부산오픈소식[324]
        테니스 국내소식[650]
        테니스 해외소식[2884]
        [23]
           회원보기
           가입하기
 

클럽 >> 운영자모임 >> 기자클럽 >> 테니스 해외소식

테니스 해외소식

미국 테니스 희망이 떴다 운영자



키 2m6㎝ 현역 최장신 존 이스너(27ㆍ랭킹10위)가 미국 테니스의 새 희망으로 떠올랐다.

이스너는 1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올 시즌 첫 남자프로테니스(ATP) 1000시리즈 인디언웰스 마스터스대회 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1·스위스)에게 0-2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으나 향후 ATP투어 '거대 변수'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스너는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5ㆍ세르비아)를 세트스코어 2-1(7-6 3-6 7-6)로 따돌리는 이변을 낳았다.

ESPN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이스너가 2007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랭킹 톱10을 잡았다. 더구나 상대가 올 호주오픈 챔피언 조코비치였다"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이 이스너에게 흥분한 이유는 그만한 사연이 있기 때문.
미국 남자테니스는 197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존 맥켄로, 지미 코너스, 피트 샘프러스, 앤드리 애거시, 앤디 로딕으로 이어지는 철옹성을 쌓았다. 하지만 미국은 로딕의 2003년 US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대회 트로피에 손도 대지 못할 정도로 몰락했다.
이후 ATP는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라파엘 나달(스페인)의 양강체제로 굳어졌고, 조코비치와 앤디 머레이(영국)가 신흥 강호로 포효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와중에 이스너의 활약은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발견한 것처럼 반갑다는 것이다.

이스너의 강점은 가공할 서브다. 큰 키와 0.1톤이 넘는 체중(111㎏)에서 내려꽂는 서브를 앞세워 상대의 기를 죽이는 전술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올 시즌 서브에이스 성공률에서 이스너는 캐나다산 '핵서브' 밀로스 라오닉(21)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스너는 19경기에 출전해 287개의 에이스를 성공시켰다. 3위 후안 마르틴 델포트로(아르헨티나)가 24경기에서 194개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이스너의 서브위력을 짐작할 수 있다. 조코비치를 사냥할 때도 이스너의 서브가 빛을 발했다. 이스너는 모두 20개의 에이스를 퍼부어 8개에 그친 조코비치를 압박했다.

이스너는 조코비치를 꺾은 후 "이게 바로 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다. 이런 순간을 즐긴다"고 말했다.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홈 팬들도 믿어지지 않는 이스너의 승리에 까치발로 서서 환호를 보냈다. 조코비치도 "이스너의 서브와 포핸드가 위력적이다. 톱10에 들 실력이 충분하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
조회 : 887
작성 : 2012년 03월 20일 11:32:31
수정 삭제답글쓰기
이 글에 대해서 총 0 분이 메모를 남기셨습니다.
메모를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2883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8107  
  2883 'ITF 2014 올해의 선수'에 조코비치·윌리엄스[0] Fantasy 2014-12-19 38  
  2882 '테니스 여제' 나브라틸로바, 라드반스카 코치 맡는다[0]   Fantasy 2014-12-10 263  
  2881 lll.jpg 사라포바, 공개데이트 포착[0]   Fantasy 2014-12-09 494  
  2880 라드반스카 4년 연속 '별중의 별' 팬 투표 1위[0]   Fantasy 2014-12-06 302  
  2879 페더러, '황제의 집' 빌라 완공[0]   Fantasy 2014-12-05 433  
  2878 머레이, 조코비치에 이어 테니스 순정남’대열 합류[0]   Fantasy 2014-11-28 566  
  2877 패더러 애거시 샘프라스 조코비치 총출동-IPTL이벤트대회[0]   Fantasy 2014-11-28 508  
  2876 ▣페더러의 스위스, 데이비스컵 테니스 첫 정상[0]   Fantasy 2014-11-24 362  
  2875 WTA 올해의 선수에 세리나 윌리엄스[0]   Fantasy 2014-11-22 125  
  2874 미녀스타 유즈니 부샤르, MIP 수상[0]   Fantasy 2014-11-19 306  
  2873 2014final-djo-fed.jpg 조코비치 우승, 페더러 기권 - 2014파이널스[0]   Fantasy 2014-11-17 414  
  2872 조코비치·페더러, 투어 파이널스 결승 맞대결[0]   Fantasy 2014-11-16 278  
  2871 ▣조코비치 2연승-월드투어 파이널스/시즌1위 마감 1승 남았다[0]   Fantasy 2014-11-13 233  
  2870 ▣페더러 2연승, 1000승 눈앞에-월드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2 337  
  2869 ▣니시코리, 머리 제압-월드 투어 파이널스[0]   Fantasy 2014-11-10 259  
  2868 크비토바 앞세운 체코, 페드컵 우승[0]   Fantasy 2014-11-10 100  
  2867 ▣조코비치 우승, 1위 지켜, BNP마스터스/니시코리 세계5위 쾌거/
보즈니아키, 마라톤 완주[0]  
Fantasy 2014-11-04 278  
  2866 ▣페더러, 라오니치에게 침몰[0]   Fantasy 2014-11-01 363  
  2865 조코비치·페더러, 나란히 8강 진출-BNP 파리바 마스터스[0]   Fantasy 2014-10-31 148  
  2864 아빠 된 조코비치 '세계 1위는 못 내줘'[0]   Fantasy 2014-10-29 295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