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호인클럽
CLUB

        홈페이지공지사항[89]
        [43]
        부산오픈소식[324]
        테니스 국내소식[632]
        테니스 해외소식[2862]
        [23]
           회원보기
           가입하기
 

클럽 >> 운영자모임 >> 기자클럽 >> 테니스 해외소식

테니스 해외소식

미국 테니스 희망이 떴다 운영자



키 2m6㎝ 현역 최장신 존 이스너(27ㆍ랭킹10위)가 미국 테니스의 새 희망으로 떠올랐다.

이스너는 1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올 시즌 첫 남자프로테니스(ATP) 1000시리즈 인디언웰스 마스터스대회 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1·스위스)에게 0-2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으나 향후 ATP투어 '거대 변수'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스너는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5ㆍ세르비아)를 세트스코어 2-1(7-6 3-6 7-6)로 따돌리는 이변을 낳았다.

ESPN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이스너가 2007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랭킹 톱10을 잡았다. 더구나 상대가 올 호주오픈 챔피언 조코비치였다"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이 이스너에게 흥분한 이유는 그만한 사연이 있기 때문.
미국 남자테니스는 197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존 맥켄로, 지미 코너스, 피트 샘프러스, 앤드리 애거시, 앤디 로딕으로 이어지는 철옹성을 쌓았다. 하지만 미국은 로딕의 2003년 US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대회 트로피에 손도 대지 못할 정도로 몰락했다.
이후 ATP는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라파엘 나달(스페인)의 양강체제로 굳어졌고, 조코비치와 앤디 머레이(영국)가 신흥 강호로 포효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와중에 이스너의 활약은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발견한 것처럼 반갑다는 것이다.

이스너의 강점은 가공할 서브다. 큰 키와 0.1톤이 넘는 체중(111㎏)에서 내려꽂는 서브를 앞세워 상대의 기를 죽이는 전술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올 시즌 서브에이스 성공률에서 이스너는 캐나다산 '핵서브' 밀로스 라오닉(21)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스너는 19경기에 출전해 287개의 에이스를 성공시켰다. 3위 후안 마르틴 델포트로(아르헨티나)가 24경기에서 194개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이스너의 서브위력을 짐작할 수 있다. 조코비치를 사냥할 때도 이스너의 서브가 빛을 발했다. 이스너는 모두 20개의 에이스를 퍼부어 8개에 그친 조코비치를 압박했다.

이스너는 조코비치를 꺾은 후 "이게 바로 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다. 이런 순간을 즐긴다"고 말했다.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홈 팬들도 믿어지지 않는 이스너의 승리에 까치발로 서서 환호를 보냈다. 조코비치도 "이스너의 서브와 포핸드가 위력적이다. 톱10에 들 실력이 충분하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
조회 : 881
작성 : 2012년 03월 20일 11:32:31
수정 삭제답글쓰기
이 글에 대해서 총 0 분이 메모를 남기셨습니다.
메모를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2861 건
  공지 다이나믹 부산오픈[0] 테사모 - 7943  
  2861 WTA파이널스 4강압축/나달18세 소년에게 충격패[0] Fantasy 2014-10-25 72  
  2860 ▣세리나, 부샤드 탈락시키고 체면유지[0]   Fantasy 2014-10-24 96  
  2859 ▣할렙, 선두에 ,, 세리나 16년만의 대참패-WTA파이널스[0]   Fantasy 2014-10-23 156  
  2858 ▣다시 뜨는 칠리치! / 베르디흐, 머레이,파블류첸코바,힝기스, 우승[0]   내추럴맨 2014-10-20 281  
  2857 Davydenko-bye3.jpg 전 세계 랭킹 3위 다비덴코 은퇴[0]   내추럴맨 2014-10-17 221  
  2856 ▣페더러, 상하이 마스터스 우승! 1위 복귀 가능성...[0]   Fantasy 2014-10-12 384  
  2855 ▣조코비치 vs 페더러, 준결승 매치 성사-상하이 마스터스[0]   Fantasy 2014-10-11 238  
  2854 ▣조코비치, 페더러, "준결승에서 붙자!"-상하이 마스터스[0]   Fantasy 2014-10-10 179  
  2853 내년 호주오픈 상금 10% 인상[0]   Fantasy 2014-10-08 134  
  2852 니시코리, 아시아 남자선수 역대최고 랭킹 6위/정현 187위[0]   Fantasy 2014-10-07 231  
  2851 ▣조코비치, 차이나오픈 3년 연속 우승/ 여자단식 사라포바 우승
니시코리, 재팬오픈 우승[0]  
Fantasy 2014-10-06 227  
  2850 아빠 되는 조코비치, 차이나오픈 준결진출[0]   Fantasy 2014-10-04 257  
  2849 리나 "진짜 안녕"...베이징 눈물의 은퇴식[0]   Fantasy 2014-10-02 218  
  2848 ▣크비토바 단식우승, 힝기스 복식 우승-우한오픈[0]   Fantasy 2014-09-28 258  
  2847 ▣미녀 대결 부챠드 승리, 우한오픈 결승진출[0]   Fantasy 2014-09-27 201  
  2846 ▣부챠드, 워즈니아키 4강 진출-우한오픈[0]   Fantasy 2014-09-26 129  
  2845 ▣이바노비치, 도레이 팬 퍼시픽오픈 우승[0]   Fantasy 2014-09-23 311  
  2844 '중국 테니스의 여왕' 리나, 은퇴 보도[0]   Fantasy 2014-09-19 447  
  2843 세리나의 비키니 자태 건강미[0]   Fantasy 2014-09-16 578  
  2842 7년전의 니시코리와 7년후의 정현[0]   Fantasy 2014-09-11 511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