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이런 말, 저런 생각 ㅂㄴㅅ

이런 말, 저런 생각

누님의 떡도 맛좋고 값이 싸야 사먹고, 알아도 군데군데 모른척해야 한다는 세상입니다.
떡 주무르면서 남의 손에 쥔 떡이 많아 보이기도 한다지만 애써가며 의연한 모습으로
중언부언하는 건 어찌 보면 편견이고 달리 생각하면 허세일는지 모릅니다.
무릇 잘못된 선입견과 오해로서 걸림돌을 자초하진 않았는지 곰곰이 자성해볼 일입니다.

군웅할거(群雄割據)하던 난세를 작가의 뛰어난 창작력으로 윤색하여 편찬한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는 독자들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낳게 합니다.
인간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지 일러주는 역사는 현실에 대한 길라잡이입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얻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는 신념이 천하를 일으키는 힘을 길러냈는가 하면
삼십육계의 병법엔 뺑소니가 으뜸이라고 합니다.
물 만난 물고기가 생명을 다시 얻고, 기미부절(羈縻不絶)은 물론
도요새와 민물조개를 빗댄 방휼지쟁(蚌鷸之爭)도 아는 사람은 다 압니다.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흑백논리가 여전하다는 지적을 아니 할 수 없습니다.
병석에 오래있으면 개 풀 뜯어먹는 소리도 처방인가 싶어서
솔깃하니 귀에 와 닿고 잘못 이해되기 십상입니다.
상대방의 말꼬리를 잡아 말머리로 삼고 알량한 존재를 강조하던 분들이 두려움을 회피할 때면
상황에 따라 보호색으로 바뀐 카멜레온인가도 싶습니다.
혹세무민(惑世誣民)에 뜨물 마시고 주정도 마다치 않겠지만
‘힘은 강자의 정의(正義)이어야만 합니까?’

“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지”라고 자신의 묘비명을 생전에 써두었던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G. Bernard Shaw)가 평소 존경하는 인물 열 분을 말씀해달라는 요청에
자신의 이름을 열 번이나 적어서 주더랍니다. 의아한 나머지 그 까닭을 여쭙자
“남들이 오만하다고 생각지 않는 정도의 자신감은 아무짝에도 쓸모없다.”고 대답한 일화가 있습니다.
살다보면 이래저래 핑계가 많아집니다.
사람들의 야누스적인 말과 행동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만
그도 여기선 예외가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발우(鉢盂)공양에 도끼나물은커녕 육젓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줄 알면서도
눈치가 빠르면 절집에서 새우젓 얻어먹는다는 우스갯소린 겸연쩍습니다.
“온갖 정성이 두루 쌓인 공양을/ 부족한 덕행으로서 감히 받을 수 없습니다만/
욕심 부리는 마음에서 벗어나도록 경계하며/ 바른 생각으로 여윈 육신을 지탱하는 좋은 약으로 삼아/
깨우침을 이루고자 이 음식 감사히 받습니다.(計功多少量彼來處/ 村己德行全缺應供/
防心離過貪等爲宗/ 正思良藥爲療形枯/ 爲成道業膺受此食)”[오관게(五觀揭)]

가만히 먹으라니까 뜨겁다 한다지요.
“인생은 눈치를 보기엔 너무 길지만 사랑하기에는 무척 짧다”고 합니다.
우리네들은 남의 말 듣기 싫어하면서도 어린자식이 묻고 되물으며 호기심을 발휘하는 걸
부모들은 대견스레 여기시며 뒷바라지에 헌신하셨습니다.
“소매는 길어서 하늘이 넓다”고 시인은 읊조립니다.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정성을 다하는 언행으로 사랑과 위안을 되돌려드려야 하겠습니다.
덕분에 고맙고 때문에 감사할 것뿐인 우리들입니다.

파일 :
조회 : 1605
작성 : 2009년 08월 22일 22:02:40
수정 삭제 답글쓰기
테돌이 아...! 즐겁습니다. 이 글을 읽고나니 왜 이리도 행복한지요.
뜻밖의 횡재를 한 기분입니다^^*

훈장님, 여긴 늦 더위로 많이 덥습니다.
그동ㄴ네에는 신종 인풀 어떤지요.
부산은 300백 명을 훌쩍넘고 있어 무척 걱정스럽네요.
모두 무사 하여야 할 텐데.. 예방이 최고!!
08-24 10:52:30
tenipa 오만할 정도의 자신감으로 산 걸 보면 우물쭈물했다는 건 겸손?
인생은 사랑만 하기에도 너무 짧다! 좋은 글 항상 감사합니다.^^
08-24 15:19:51
사랑 훈장님의 글을 읽고 맘이 항거썩 부자가된것같아요^^ 늦더위 신종플루 많은것이 이상하게 돌아가는 세상인거같아요,,건강하게지내시길요^^ 08-25 20:21:14
승학산 gks Rjt qkfdnrhddiddl dlfjgrp glaemfwnfdlfi ! 훈장님! 그 깊이의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마음이 훈훈해져 옵니다. ^^* 09-02 23:52:28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1879  
  6565 사과향기 [6]   황매니아 2009-08-26 1551  
  6564 테사모 하기수련회 다녀왔습니다.... [5]   테돌이 2009-08-25 1785  
  6563 180도 상상력의 힘 (펌) [2]   리터엉박사 2009-08-25 1600  
6562 2007071800924_watermellon.jpg 이런 말, 저런 생각 [4]   ㅂㄴㅅ 2009-08-22 1605  
  6561 가을맞이... [3]   겨울소나기 2009-08-21 1512  
  6560 8월정모참여독려 [2]   cdh 2009-08-21 1480  
  6559 20090809125955.jpg 어렵사리 얻은 사진 [8]   ㅂㄴㅅ 2009-08-20 1707  
  6558 Algonquin09.jpg Algongquin 09 [9]   으라차차 2009-08-20 1654  
  6557 우리는 마음의 친구 [6]   일수불퇴 2009-08-18 1530  
  6556 막바지 더위는 날리시고^^ [4]   사랑 2009-08-14 1504  
  6555 2009년 테사모웹 8월정모 정모벙개방에 공지(냉무)   cdh 2009-09-07 1467  
  6554 다들 잘 가셨는지요. [7]   막국수1 2009-08-12 1637  
  6553 안녕하세요~ [1]   태공스 2009-08-12 1538  
  6552 정선 아리랑 [8]   이뿐 2009-08-11 1746  
  6551 해변으로 여행... [6]   겨울소나기 2009-08-11 1571  
  6550 1301J.mp3 조오련님 잘 가세요.. [6]   테돌이 2009-08-07 1854  
  6549 대경지역 8월정모 협조 (강원정선임계)   cdh 2009-08-05 1586  
  6548 모처럼 안부의 말씀 전합니다.   막국수1 2009-07-31 1589  
  6547 시원하게 하나씩,,,^^ [7]   사랑 2009-07-29 1641  
  6546 차한잔,,, [9]   사랑 2009-07-27 1640  
  6545 참좋은 삶의 인연 [8]   일수불퇴 2009-07-24 1672  
  6544 시원한 대서(大暑)보내세요^^ [3]   사랑 2009-07-23 1553  
  6543 군에서보내온 아들 영상편지,,, [15]   사랑 2009-07-20 1870  
  6542 20090710.jpg 여름 휴가는 다녀 오셨는지요 ? [10]   으라차차 2009-07-18 1637  
  6541 벙개합니다. [2]   cdh 2009-07-17 1558  
  6540 잠시 ..비가 쉬고 있는 해운대주변,, [7]   겨울소나기 2009-07-15 1733  
  6539 초복날 맛나게 드셔요 [9]   일수불퇴 2009-07-14 1663  
  6538 벙개공지 [1]   cdh 2009-07-13 1580  
  6537 더워서 냉커피 한잔^^ [10]   사랑 2009-07-10 1754  
  6536 비가 많이내리고 있네요. 울님들 지금 힘드신가요. [7]   일수불퇴 2009-07-09 160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