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관전기
REVIEWS
ㆍ관전기
 


◎ 부산오픈 관전기 (REVIEWS)
※ 2014부산오픈 관전기를 여기에 올려 주십시오.
    올리신 회원 모두에게 기념품을 우송하여 드리겠습니다
※ 5월 30일 마감

진짜가 나타났다. 하 수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며 번역기를 눌렀다.
이런 저런 문구를 찍어 보다가 그에 걸맞는 문장을 찾았다.


Your tennis technique is similar to that of the Lionel Messi.
당신의 테니스 기술은 리오넬 메시의 그것과 흡사하다.


이 말은 파에스를 만나면 해 줄려고 준비했다.
사실 이 말은 과장이 아니라는 건 아는 사람은 알 것이다.


2002년 아시안게임을 위해 부산에 왔던 파에스에게 사인을 받았었다.
당시 그는 부파티와 함께 세계복식의 최강이었다.

그 이후 서로 다른 파트너로 출전을 했고 특히 작년에는 혼합복식에서
힝기스와 호흡을 맞춰 호주오픈과 윔블든을 석권하였다.


우리 나이로 미흔 네 살인 레안더 파에스의 기량은 여전히 정상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 만의 감각적인 샷들은 감탄을 금할 수가 없다.

브라이언 형제와 동시대에 라이벌이라면 불행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오히려 더욱 화려한 기술과 파워를 감상할 수 있는 관객은 축복이랄 수 있겠다.


178cm의 크지 않는 키로 각도 깊은 발리를 다이빙해서 넘기는 탄력과
공격적인 드라이브 발리, 그리고 상대의 빈자리를 파고드는 발리,
숏 발리의 정교함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런 그가 다시 부산을 찾았다.
믿기지가 않았다.
나의 테니스인생의 두 번째 호강이라고 말하고 싶다.


첫 번째라 할 수 있는 2002년 아시안게임을 하던 금정 테니스 코트에서
태국의 영웅 스리차판과 인도의 파에스 부파티 복식조를 직접 보았던
그 때의 감동이 스멀스멀 피어난다.


부산오픈의 단골 우승조인 라티와타나 형제가 2번 시드를 받았으니
결승전은 1번 시드인
파에스, 샘 그로스조 와의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다.
어떤 경기든 파에스가 있으면 흥미롭지 않은 것은 없을 것이다.


가슴이 뛴다. 

 하얀 나이키 모자와 파란색 유성매직을 준비해서 금정으로 가야겠다.
모자챙에 그의 사인을 담아 간직할 작정이다.


진짜인지 확인하러 간다.



조회 : 720
작성 : 2016년 05월 04일 05:21:51
수정 삭제 답글쓰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100 건
100 진짜가 나타났다.   하 수 2016-05-04 720  
  99 남지성의 잠재력 [1]   하 수 2014-05-20 1186  
  98 5월이면 부산 오픈이 있어 더 행복하다.   러브바이러스 2013-05-24 1413  
  97 업그레이드된 2013 부산오픈-참 조으다~~~   Wizfun 2013-05-20 1325  
  96 미래의 선수 이덕희를 응원 하면서   형광펜 2013-05-15 1392  
  95 루옌쑨의 복귀를 축하하며... [2]   하 수 2013-05-13 1541  
  94 부산의유일한국제테니스대회를기대하면서   lok0714 2013-05-11 1399  
  93 재미있지만 심한 문제점 [2]   FMTE 2012-05-24 2013  
  92 준결승관람을보고   캡틴킹 2012-05-13 1781  
  91 부산 테니스인으로 뿌듯함을 느끼며... [10]   Wizfun 2012-05-11 2107  
  90 우리의 바램   천년바위 2012-05-09 1626  
  89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했으면 해요?   임일본 2012-05-07 1672  
  88 올해도 열심히 관전하려 가려고 다짐하면서- [1]   임일본 2012-05-05 1622  
  87 올해는 더 좋아진 경기와 매너를 기대하면서   임일본 2012-05-05 1714  
  86 ====2012부산오픈 시작=====   태풍 2012-05-05 1564  
  85 ATP로 향햐여   러브바이러스 2011-05-19 2038  
  84 ====2011부산오픈 시작=====   테사모 2011-05-11 2112  
  83 공격 MODE [4]   러브바이러스 2010-05-16 3072  
  82 기대에 보답한 임용규-우승 추카추카 [1]   찐이 2010-05-16 2981  
  81 떠오르는 스타-임용규 [1]   찐이 2010-05-16 2948  
  80 전웅선의 포핸드 [1]   하수 윤규식 2010-05-15 3250  
  79 보는 운동, 하는 운동 [1]   하수 윤규식 2010-05-15 2697  
  78 테니스의 또 다른 매력-보는 즐거움 [3]   찐이 2010-05-13 2824  
  77 ====2010부산오픈 시작=====   테사모 2010-05-05 2564  
  76 금정코트의 하늘이 더 높은 이유는 [8]   은별 2009-05-16 3877  


[1][2][3][4]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