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관전기
REVIEWS
ㆍ관전기
 


◎ 부산오픈 관전기 (REVIEWS)
※ 2014부산오픈 관전기를 여기에 올려 주십시오.
    올리신 회원 모두에게 기념품을 우송하여 드리겠습니다
※ 5월 30일 마감

루옌쑨의 복귀를 축하하며... 하 수

루엔쑨이 1회전에서 완패를 했다는 소식에 접하면서 기분이 급다운되었다.
메이저 대회에서도 16강까지 가는 선수인데 첼린저에서 1회전이라면 제대로 상대를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토요일, 동생들이 부산오픈 예선을 보고 왔다더군요.
요즘 일에 지쳐 피곤하기도 하지만 부산오픈에 대한 애증의 감정 땜에 속앓이도 했습니다. 이제 부산오픈이 점 점 발전되어 오픈급으로 업글돼야 한다는 생각이었는데 여전히 그 급에서 머물러 있다는 얘기에 상념에 빠졌습니다.

저는 아직도 부산오픈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 분위기에 취해서 꼭 즐기려고 합니다. 루엔쑨이 없어도 우돔초케가 없어도 부산오픈은 계속될 것입니다.
사실 루엔쑨에 대한 사랑은 각별합니다.
저와 마찬가지로 각별한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각설하고, 우리가 오래 전에 즐겼던 대우오픈, 칼컵과 같은 오픈대회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부산사람들의 성원이 꼭 필요할 것입니다. 그래야 사라포바든 조코비비치든 볼 수 있을 겁니다.

부산사람들의 성원을 얻기 위해서는 홍보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테니스매니아라고 자처하는 사람도 어떤 해는 그냥 지나 친 적이 있을 정도로 홍보가 부족 했습니다.
그래도 너무 힘든 짐을 지고 가는 회원님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그 무거운 짐을 나눌 수 있도록 많은 분께 널리 알렸으면 합니다.

부산오픈이 부산사람들의 자부심으로 성장하길 바랍니다.
그래서 우리 부산에서 이형택선수와 같은 스타도 탄생하고 보는 스포츠로 변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랍니다.

저는 루엔쑨의 서포터이길 자처합니다.
1회전에서 탈락했다해도 여전히 그는 저의 영웅입니다.
그의 포핸드, 그의 투핸드의 백핸드 그리고 발리... 그의 스텝, 호흡...매너에 감동합니다.부산오픈에서 만난 그를 좋아하는 저는 부산오픈에 감사드립니다.

부산오픈, 그래서 좋습니다.
부산오픈, 그 많은 것이 좋습니다.
부산오픈, 그 외 것들도 즐길 겁니다.



조회 : 1524
작성 : 2013년 05월 13일 23:30:21
수정 삭제 답글쓰기
오름테니스 이넘도 하수님처럼 부산오픈 사랑 엄청납니다. 개인적으론 전웅선을 좋아하는데 요즘 그선수가 통..ㅠㅠ 근데 대우컵이나 칼컵은 예전에 했지만 급수도 낮았지만 출전선수들은 챌린저급은 구경못했지요. 부산오픈은 투어로 성장해야지 칼컵에 대할바는 아니고. 그리고 올해는 100위선수들이 17명이나 출전했다하니 정말 발전하고 있군요. 화이팅 부산오픈! 05-14 10:15:59
하 수 오름님 같은 분이 많아야 한국테니스가 발전할텐데...ㅎㅎ 05-19 21:12:26

전체 자료수 : 100 건
  100 진짜가 나타났다.   하 수 2016-05-04 702  
  99 남지성의 잠재력 [1]   하 수 2014-05-20 1166  
  98 5월이면 부산 오픈이 있어 더 행복하다.   러브바이러스 2013-05-24 1397  
  97 업그레이드된 2013 부산오픈-참 조으다~~~   Wizfun 2013-05-20 1308  
  96 미래의 선수 이덕희를 응원 하면서   형광펜 2013-05-15 1371  
95 루옌쑨의 복귀를 축하하며... [2]   하 수 2013-05-13 1524  
  94 부산의유일한국제테니스대회를기대하면서   lok0714 2013-05-11 1381  
  93 재미있지만 심한 문제점 [2]   FMTE 2012-05-24 1996  
  92 준결승관람을보고   캡틴킹 2012-05-13 1763  
  91 부산 테니스인으로 뿌듯함을 느끼며... [10]   Wizfun 2012-05-11 2092  
  90 우리의 바램   천년바위 2012-05-09 1611  
  89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했으면 해요?   임일본 2012-05-07 1653  
  88 올해도 열심히 관전하려 가려고 다짐하면서- [1]   임일본 2012-05-05 1601  
  87 올해는 더 좋아진 경기와 매너를 기대하면서   임일본 2012-05-05 1693  
  86 ====2012부산오픈 시작=====   태풍 2012-05-05 1547  
  85 ATP로 향햐여   러브바이러스 2011-05-19 2019  
  84 ====2011부산오픈 시작=====   테사모 2011-05-11 2094  
  83 공격 MODE [4]   러브바이러스 2010-05-16 3050  
  82 기대에 보답한 임용규-우승 추카추카 [1]   찐이 2010-05-16 2966  
  81 떠오르는 스타-임용규 [1]   찐이 2010-05-16 2928  
  80 전웅선의 포핸드 [1]   하수 윤규식 2010-05-15 3232  
  79 보는 운동, 하는 운동 [1]   하수 윤규식 2010-05-15 2678  
  78 테니스의 또 다른 매력-보는 즐거움 [3]   찐이 2010-05-13 2808  
  77 ====2010부산오픈 시작=====   테사모 2010-05-05 2544  
  76 금정코트의 하늘이 더 높은 이유는 [8]   은별 2009-05-16 3861  


[1][2][3][4]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