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영상&자료실
MOVIE & DATA
ㆍ동영상
레슨동영상1
레슨동영상2
경기동영상1
경기동영상2

ㆍ사랑방동영상
동영상1
동영상2
동영상3(분류별)

ㆍ자료실
이론과실전&칼럼
테니스자료실

ㆍ선수사진
국내선수사진
국외선수사진

 
이론 과 실전 / 칼럼

*회원들의 참여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테니스에 관한 기술, 실전 이론 등의 레슨자료를 올려주십시오.
*게시판의 성격에 적절치 않는 글은 사전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특출한 재능의 복잡성 - 사핀과 페더러 fgrd

‘특출한 재능의 복잡성 - 마라트 사핀과 로저 페더러’

06.24.2003
L'Equipe Magazine (France)
By Jean Issartel

(2003년 프랑스 잡지에 실렸던 기사라고 합니다. 외국 게시판(www.menstennisforum.com)에서 어떤 분이 영어로 번역한 기사를 다시 번역했습니다.)

솔직히 나는 마라트 사핀이 되고 싶지 않은데, 그렇게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서 그처럼 뒤틀린 마음을 가지는 것은 아주 힘겨운 것임이 확실해서이다. 로저 페더러의 경우는 재능을 좀 더 쉽게 받아들이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가 아는 한 항상 그렇지는 않고, 때때로 그는 재능 때문에 혼란을 느낀다. 매트 빌란더(Mats Wilander)만이 천재성에 연민을 느끼는 듯 하다. 사핀은 빌란더의 가장 친한 친구중 한 명인데, 그는 한때 사핀의 코치였고, 어떤 면에서 사핀을 ‘특출한 재능의 복잡성’ 에 의한 희생자로 보고있다.

로저 페더러의 증상(症狀)은 사핀과 똑같지는 않거나, 그보다는 덜 이런 복잡성에 의해 지장을 받고 있다. 그리고 마크 로제(Marc Rosset)도 페더러가 말하는 방식, 그럴듯하게 농(弄)을 하는 것을 알고 있다. 스위스 데이비스 컵 팀의 주장인 로제는 페더러와 친한 친구이고 사핀의 코치이기도 했다. 그 역시 이 러시아인의 심적 복잡성과 믿을 수 없는 잠재력을 알고 있다.

빌란더 역시 알고 있다. ‘분명히, 로저와 마랏은 투어에서 가장 재능있는 두 명의 남자선수다. 그러나 이들의 재능은 전적으로 다르다.’ 로제는 말한다. ‘마랏은 신체적으로 천재이다. 그는 미래 선수의 원형(原型)이다; 강한 서브를 놓기에 충분히 키가 크고 어깨가 적당히 벌어졌지만, 너무 크지않아 잘 움직일 수 있다; 강하게 공을 칠 수 있는 파워가 있지만, 날씬하고 유연할 수 있도록 너무 파워있지는 않다. 추가로 완벽한 타이밍과 좋은 눈을 갖췄다. 아무도 마랏만큼 강하게 치지 못한다.

로저는 놀라운 샷을 고안(考案)할 수 있고 게임에 대한 감각이 좋아 눈부시다. 내가 알기로 누구도 로저만큼 세기(細技)와 감각이 좋지는 못하다. 그리고 그는 뛰어난 샷이 있다… 로저가 연습할 때를 보면, 내가 지금껏 본 적 없는 샷을, 그가 치는 것을 본다. 그는 테니스의 모든 샷을 칠 수 있고, 분명 지금까지 이 스포츠에 속하지 않았던 것도 발명할 수 있을 것이다.’

로저는 자신의 능력을 겸양을 갖고 간단히 요약한다. ‘나는 좋은 손재주가 있다… 그리고 나는 코트에서 유연하고 이완되 있는데, 아마도 이 때문에 사람들이 나를 재능있다고 말하는 것 같다. 말로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내가 라켓으로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이런 재능이 한편으론 결점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은 잘 이해하지 못한다.’

사핀은 이런 복잡성에 대해 다른 식의 할 말이 있다. 그는 항상 자신을 정말로 자극하는 것과 관련해 얘기할 때는, 열정적으로 말하며 이해시키려한다.

‘하지만 누가 나를 이해하겠나. 얼마나 많은 사람이? 내가 원하는 것을, 가끔은 나도 이해못한다… 이 점이 사람들이 나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이유라 생각한다. 내가 원하는 것은, 모든 샷들을 내 최고의 수준으로 치는데 성공하는 것이다. 나는 완벽을 달성하길 원하고, 이를 너무 자주 원한다. 이점이 나를 지치게 하고, 미치게 한다. 아무도 내 두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고, 그래서 모두들 내가 돌았다고 말한다.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이 게임을 너무 좋아하고, 최고조로 집중해 있는 상태에 대한 느낌을 너무 좋아하고, 충실한 상태에 대한 느낌을 좋아하는데, 그래서 나는 내 두뇌의 상태를 하나의 모범으로 여긴다. 이것이 너무 좋은 느낌이어서 나는 이런 느낌 아래에서 경기해야 하는 것을 받아들는데 어려움이 있다.

매트 빌란더가 설명하듯, 문제는 ‘마랏은 기준을 너무 높게 설정한다.’는 것이다. 그의 기준시합은 샘프라스와의 2000년 US오픈 결승전인데, 완벽한 경기를 기준시합으로 삼을 수는 없다. 이는 그를 지치게 하고, 신경을 곤두세우게 하고, 지게 만들 것이다.’

‘신경이 곤두서냐고? 그보다 1000배는 더 나쁘다.’ 마랏은 말한다. ‘원하는 플레이가 될 때, 나는 테니스를 숭배한다. 그러나 제대로 못할 때는 아주 끔찍하고 모든 것에 회의(懷疑)하기 시작한다. 자문(自問)해 본다. ‘제기랄, 내가 지금 뭘 하는 거지? 내 인생은 뭐지? 네 경기를 봐, 네가 하는 짓을 봐, 엉망이야!’ 나는 이럴 때 괴롭다.’

그리고 때때로 마랏은, 괴로울때 이 고통을 단축시킨다. 이점이 매트 빌란더의 신경을 자극한다. ‘그처럼 재능있는 선수는 같은 상대를 9번 연속 6-1, 6-1로 이기고는, 10번째를 좀 더 대등한 경기였다는 이유로 그냥 포기해 버릴 수 있다. 나는 같은 선수에 대해 10번을 연속 이겼고, 거의 항상 매 시합의 같은 지점에 상대를 브레이크(break)하곤 했다. 특출나게 재능있는 선수는 너무 자주 앞에 상대가 서 있다는 사실을 잊고, 자신이 골프를 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이들은 공이 너무 자주 되돌아오면 놀란다. 그러면 이들은 패배를 받아들이기 두려워 그냥 져 버린다.’

시합을 그냥 져 버린다? 그렇다. 마랏은 상대에게 패했다고 여기지 않기 위해, 자진해서 져 버리곤 한다. 마크 로제는 이를 이해하고, 자신도 그런 적이 있다. ‘테니스는 심리적 운동이다. 그 주의 토너먼트를 우승하지 않는 한, 매주 낙담하게 된다. 낙담은 챔피언에게도 삶의 일부분이고, 다음 주에는 다른 기회를 갖게 된다. 나는 시합에서 가끔 그냥 포기해 버렸는데, 포기한 것은 상대에게 패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는 자신감을 잃지 않기 위한 방법이다.’

바로 이것이 2002년 호주 오픈 결승전에도 마랏에게 일어났다. 그때 이후로 로제와 빌란더가 공히 증언하는데 ‘마랏은 부끄러운 것은 상대에 패하는 것이 아니고, 싸우지 않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페더러는 그런 식으로 행동하기에는 너무 학습이 잘 되어 있다.’ 로제는 말한다, ‘그는 너무 솔직해서 그런 식으로 포기하는 것은 자신을 속이는 것이 된다. 로저는 결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페더러의 코치인 피터 룬트그렌(Peter Lundgren)은 말한다. ‘로저는 규칙적인 사람이고, 특출난 재능이 있지만 평범한 삶을 산다. 그런데 바로 이 점이 문제의 근원이 된다. 유년기부터 남들이 ‘너는 천재야’, ‘너는 세계 1위가 될 거야.’ 라는 말을 듣는 것은 부담 가는 일이다. 로저는 솔직하다. 그는 자신이 천재라는 것을 알지만, 이런 압박감을 감당하지 못했다. 어릴적 그는 라켓을 부러뜨리곤 했다. 심리학자의 도움으로 이는 과거의 일이 되었고, 그는 이제 제대로 길에 들어섰다. 그는 덜 부정적이고, 실패한 것 보다는 성공한 것을 더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는 더 자기규율에 능하게 되었고, 자신이 무엇을 원하고 목표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제대로 알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그는 무얼 하지 말아야 하는 지를 알고 있다.

마크 로제에 의하면, ‘종종 로저는 쉽게 무너지곤 했다. 그는 경기를 압도하고 통제했지만, 결정내는 것을 잊었다. 그리고는 상황이 자신에게 불리해지면 미쳐버렸다. 사실, 로저는 더 비열해야 했고, 추하게 이기는 것을 받아들일 줄 알아야 했다. 그랜드 슬램에서 안 되는 날이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바로 이런 날 차이가 생긴다. 이런 날 로저는 관중을 열광시키지 않고, 샷을 창조해내지 않고 이기는 보통 선수가 되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나는 그가 이점을 이해했고 이렇게 할 것이라 생각한다.’

이 점에 관해 로저에 대해서는 스스로를 발견했고, 기적적인 샷이 관중을 열광시키지만, 이기는데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했다고 말해도 될 지 모르겠다. 실제로 그는 자신의 삶과 경기를 망치는 것을 그만 두었다. 그는 재능을 소화시켜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 로제에 의하면 ‘로저에 관해 가장 인상적인 점은 그의 신체적 향상이다. 이제 그는 자신의 능력을 표출할 다리가 있어 성공할 수 있다. 특히 그의 백핸드에서 향상을 확인할 수 있는데, 그가 더 잘 움직여 백핸드가 좋아졌고 상대에게 더 위협이 되었다. 이런 인식의 변화와 신체적 향상으로 인해 로저는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다. 이제 그에게 필요한 것은 휴잇을 한 두번 이기는 것이다. 그렇게 한 날, 그는 랭킹 1위로의 길에 들어설 것이고, 그 길은 활짝 뚤려 있을 것이다.’

마랏에 관해서는 더 복잡한데, 로제의 처방을 따른다면 더 그렇다. ‘휴잇의 두뇌를 마랏의 몸에 붙여라. 그러면 2010년까지 1위일 것이다. 내가 마랏을 잘 알지만, 이식(移植)이 가능하더라도 대단한 거부반응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 사핀은 복잡하다. ‘복잡하다고? ‘복잡’ 이라기 보다는 ‘최악’ 이다. 나는 러시아인이다.’ 사핀은 웃는다.

로제는 ‘마랏이 자신의 가능성을 발현한다면, 로저조차도 그와 겨룰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는 앞으로 마랏의 싸우려는 열망에 달려있다. 아마도 마랏은 테니스를 사랑하지 않는지 모르고, 이 스포츠를 지배하게 됨으로 인해, 어떤 면에서는 예속(隸屬)상태에 놓이게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지 모른다. 그는 러시아인이고, 그가 이 점을 지적한 것은 옳다. 우리는 그가 러시아인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자유의 박탈이라는 결핍감과, 한편으로 지금 현재 자신이 전적으로 자유롭다는 사실이, 그의 정신에 각인(刻印)되 있다. 이 스포츠의 역사에 가담하기 위해 희생이 요구되더라도, 그는 자신의 자활(自活)중 어떤 한 부분도 희생하길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

‘좀 더 분명히 말 한다면, 아무리 그와 가까운 사이거나, 그가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더라도, 그에게 ‘이걸 해야 하고, 이렇게 해야 한다.’ 라고 그에게 말해서는 안된다. 만약 당신이 그에게 이렇게 말 한다면, 이는 곧 그가, 당신이 말한 것과 정반대로 행동하길 바라는 것이라 볼 수 있다. 불행히도 마랏은 간악(奸惡)해서 그는 당신이 요구한 것을 어기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전적으로 반대로 행동하지도 않는다. 그는 의무를 아주 싫어한다.’

매트 빌란더는 이를 아주 잘 안다. ‘내게는 내가 선수 시절에 지녔던 자질인 전술, 인내와 끈기를 마랏에게 전수하기 위해서는, 그와 같이 일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보였다.’ 사람들은 이런 자질들이 마랏의 재능과 결합하면 그가 최정상에 이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그러나 예상했던 효과는 없었다. 아마도 마랏에게는 자기만큼 미친 코치가 필요할지 모른다… 우리는 실패를 인정하며 그만 두었다.

두 사건이 우리 두명의 팀이 효과없을 것이란 사실을 일깨웠다. 첫번째는 그가 마지막 세트 5-4에서 로브로 넘어온 공을 다리 사이로 쳤을때였는데, 이는 전형적이지만 더 효과적인 샷으로 칠 수 있던 상황이었다. 나는 그에게 그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고, 이것은 게임에 대한, 이 스포츠의 역사에 대한, 위대한 챔피언에 대한, 상대 선수에 대한, 그리고 자기 자신에 대한 경의(敬意)의 결핍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관점으로는 정반대라고 답했다. 그리고 또 한 번은 5-5 상황에서 세컨 서브에 에이스를 노리다가 더블 폴트를 저질렀고, 시합을 졌다. 바로 이때 나와 마랏은 우리가 같이 일하기보다는 가장 좋은 친구로 남는 편이 나으리란 사실을 이해하게 되었다.나는 그가 나와 일하며 2~3 가지를 배웠다 생각하지만, 만일 내가 그의 게임이나 인생에 더 줄 것이 있다면, 코치가 아닌 친구로서 대하는 편이 나으리라 확신한다.’

어쨌건 이것이 마랏을 대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그는 자신의 사전에서 ‘코치’라는 단어를 삭제했다. 그는 ‘오로지 친구의 말만 듣고’,’친구만을 신뢰한다.’ 그는 아주 극소수의 친구만 있을 뿐이데, 그처럼 매력적인 사람에게는 놀라운 일이다. 페더러도 역시 매력적이다. ‘이 때문에 사람들이 그들에대해 조급해한다. 이 때문에 모두 이 두명이 아주 빨리 최정상에 오르기를 원한다. ‘ 룬트그렌은 말한다. ‘그들은 아름다운 게임을 하고, 자연스럽고 상냥하다. 이 때문에 사람들이 이들이 세계 1-2위가 되고, 그랜드 슬램 결승에 오르기를 조급해한다. 그러나 이들에게 시간을 주어야 한다.’

그들이 필요로 하는 시간은, 자신의 재능을 받아들이고 또한 언제나 완벽하지 않은 것을 받아들이는 시간이다. 이 과정은 페더러가 조금 더 앞선 듯 하다. 로제는 ‘이는 그의 교육과 겸양때문이다.’ 라고 말한다. ‘이는 한편으론 작년 여름 그의 코치인 피터 카터(Peter Carter)와 친구들이 교통 사고로 사망했기 때문이다. 이 사건으로 로저 자신이 고통스럽게 말했듯이, ‘새로운 성숙기가 찾아왔다.’ 간단히 말해, 이제는 차가운 성인기(成人期)이다.

Translated by LenaD in www.tere.biz

파일 :
조회 : 4347
작성 : 2009년 11월 22일 11:39:35
수정 삭제 답글쓰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전체 자료수 : 1032 건
  공지 2012부산오픈 홍보동영상[0] 테사모 - 24813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필독-[0] 운영자 - 26291  
  852 한손 백핸드 ,,(펌) 한번더 [1]   리터엉박사 2009-12-06 5963  
  851 짧은 공 공략   fgrd 2009-11-29 5104  
  850 공을 본다는 것 [5]   fgrd 2009-11-29 5251  
  849 포핸드 스윙들 이렇게 ,,,! [6]   리터엉박사 2009-11-26 7380  
  848 Dink와 경기를 할 때는 잔발   fgrd 2009-11-22 4028  
  847 깊게 오는 볼에는 라이징샷 [1]   fgrd 2009-11-22 4708  
846 특출한 재능의 복잡성 - 사핀과 페더러   fgrd 2009-11-22 4347  
  845 포핸드 상향스윙,,헤드는 공보다 아래 [1]   리터엉박사 2009-10-15 6812  
  844 원포인트 레슨 ,,이동해님 [6]   리터엉박사 2009-09-09 7552  
  843 이형택 타점과 백스윙 궤적. [2]   리터엉박사 2009-08-24 7737  
  842 이형택 포핸드 원포인트 레슨 [3]   리터엉박사 2009-08-24 10263  
  841 포워드 스윙은 어디 까지인가 ?   리터엉박사 2009-08-17 6209  
  840 콤팩트 스윙으로 스피드를 낸다 [4]   리터엉박사 2009-08-11 8156  
  839 발란스 - 선수로 가는 길(tenniseye 펌) [1]   리터엉박사 2009-08-05 6081  
  838 Tennis Serve Pronation [2]   리터엉박사 2009-08-02 4993  
  837 장점을 극대화 하고 게임을 즐기는 방법 [3]   리터엉박사 2009-07-23 5347  
  836 스매쉬 원포인트 레슨   리터엉박사 2009-07-22 8010  
  835 포핸드 발리의 요령, [2]   리터엉박사 2009-07-22 9713  
  834 발리에서7가지풋워크와여러가지풋워크드릴 [9]   리터엉박사 2009-07-14 8705  
  833 무아지경의 테니스 ,,, Scott Ford   리터엉박사 2009-07-14 5706  


[1][2][3][4][5][6][7][8][9][1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