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알곤킨의 자연을 벗 삼아 ㅂㄴㅅ

- 알곤킨의 자연을 벗 삼아 -

알곤킨(Algonquin) 온타리오주립공원으로 2박3일의 낚시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자연을 벗 삼아 풍찬노숙(風餐露宿)하는 일탈(逸脫)은
불편을 감수해가며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이따금씩 어슬렁어슬렁 출몰한다는 곰 이야기에 간담이 서늘키도 했지만
걱정은 한낱 기우에 불과했습니다.
연로하신 어머님의 건강과 용기가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축복이었으며,
우정은 함께 지낸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차오른 느낌표였습니다.

원주민언어로 ‘대평원’을 의미하는 알곤킨은
7,725Km2의 면적만으로도 계절 따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준답니다.
그 넓고 너른 공원에 동서를 관통하는 유일한 횡단도로가 달랑 있을 뿐이지만 마치 거미줄처럼
이어진 강과 호수를 따라 카누, 하이킹, 낚시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는 레포츠천국이었습니다.
어디에 마음 가는 곳이 한두 군데여야 할 텐데
사방어디를 둘러봐도 빼어난 풍광에 감탄사가 절로 나오고,
쭉쭉 뻗어 오른 키가 큰 나무들은 뭉게구름 피어나는 하늘을 장난삼아 콕 찌를 것만 같았습니다.

하늘이 열리기 시작하려는지 새벽잠을 깨우는 참새들의 지저귐에 귓전이 간지럽고,
바람꽃 피어오르던 호수는 하늘을 품고 가슴까지 물들입니다.
낚싯배를 띄우고 하늘위에 앉아서 입질을 눈여기는데 나루터의 모래톱에는 뙤약볕이 쨍쨍합니다.
낚싯대를 드리우면 눈뜨고 그냥 낚이는 게 물고긴 줄 알아도 월척은 무던한 인내를 요구합디다.
무지개송어를 회(膾)친 솜씨는 볼품없어도 한입에 씹히는 맛은 두말하면 잔소리일 것입니다.
어쌔고비쌔어지기 쉬운 입맛이 매운탕을 깊은 맛으로 즐긴답시고 넉넉히 사용한 캅사이신덕분에
얼큰해진 코를 거푸거푸 훌쩍거렸는지 어쨌는지 그랬습니다.

꿈이 천릿길이면 인생은 하루와 다름이 아니라지요.
굽이굽이 흐르는 강줄기 따라 카약을 저어가는 젊음은 힘든 기색조차 뵈지 않거니와
산뜻한 솔향기 맡으며 전나무숲속을 달리는 자전거 타는 재미도 여간 아니었습니다.
땅거미가 내리기시작하자 성긴 연기와 함께 희나리불꽃이 여기저기서 피어오릅니다.
호수위에 춤추듯이 나부낀 달빛과 별빛 쏟아지는 밤하늘의 서정(抒情)을
담아낼 수 있으면 좋으련마는 아롱진 상념은 아름거리기만 합니다.
귀를 쫑긋 기울이면 고개를 끄덕여가며 누군가 이야기를 들려줄 것도 같습니다.

오죽잖아 속수무책이었으랴 만 모기의 끈질긴 공격은 역시나 명불허전입니다.
옛날효자는 부모님께서 주무실 방에 미리 들어가
모기와 벼룩에게 실컷 물리는 효도(蚤蚊之孝)를 했다 합니다.
그런 저간의 형편과 상관은 없지만 달리생각하면
자신의 생존을 위해 귀찮게 굴던 모기가 가상(嘉尙)케도 여겨집니다.
거미줄로 방귀 동이듯 들리지만
자신의 피로써 모기와 벼룩의 배를 채워 부모님의 피를 빨지 못하게 하기 위함이었다하니
행여나 마음에도 없는 핀잔일랑은 삼가야겠습니다.

대자연의 기운을 듬뿍 얻은 오늘. 새로운 하루가 축복이고 행복입니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저기 저기 저 가을꽃 자리/
초록이 지쳐 단풍드는데/ 눈이 내리면 어이하리야/ 봄이 또 오면 어이하리야/
내가 죽고서 네가 산다면/ 네가 죽고서 내가 산다면/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푸르른 날 - 서정주]


파일 :
조회 : 1827
작성 : 2009년 09월 28일 05:25:34
수정 삭제 답글쓰기
테돌이 예나 지금이나 한국이나 캐나다나 모기는 매 하가지군요 ㅎㅎ...
으라차차님도 계시고...
09-28 13:49:20
승학산 알곤킨 대자연의 기운을 듬뿍안은 테사랑! 가족 너무 행보해 보입니다. 훈장님! 한민족의 웅혼한 기운을 보는 것 같아 가슴 뭉클합니다.
자당님을 비롯한 테사랑 가족! 화이팅! 왼쪽 끝 테사랑 길라잡이 으라차차님도 건강해 보입니다요. 멋진 글월 감명깊게 읽었습니다. ^^*
09-28 16:33:08
겨울소나기 하루하루가 늘 새로운 하루가 되시길.... 09-30 12:59:54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1436  
  6595 달을 보며 술한잔이라 ,,,!(月下獨酌) [7]   리터엉박사 2009-11-14 1683  
  6594 운문사 [8]   겨울소나기 2009-11-05 1612  
  6593 인간적인 삶과 형태적인 삶 , [4]   리터엉박사 2009-11-05 1798  
  6592 이형택선수 은퇴식에서 만난 테돌이님 [7]   황매니아 2009-11-02 1739  
  6591 큰잔치참여협조 [2]   cdh 2009-11-02 1600  
  6590 10월의 마지막 날의 기념,, [2]   사랑 2009-10-30 1633  
  6589 trout.jpg 무지개송어와 연어 [8]   으라차차 2009-10-28 2079  
  6588 전국체전 이형택의 투혼을 보며.. [5]   테돌이 2009-10-26 1610  
  6587 가을 끝자락,,, [5]   사랑 2009-10-24 1514  
  6586 여기는 대전 전국체전 [3]   테돌이 2009-10-20 1698  
  6585 운영진 회의 안내   cdh 2009-10-18 1567  
  6584 승학산 억새 [12]   겨울소나기 2009-10-09 1680  
  6583 Photo062-s.jpg 도토리 줏으러 가세요~~ 체력단련! [7]   테돌이 2009-10-08 1766  
  6582 이제는 출입국관리사무소 라네요. [10]   다가가다 2009-10-08 2452  
  6581 서쪽에 걸린 추석달 ,,, [4]   리터엉박사 2009-10-04 1580  
  6580 벙개취소공지   cdh 2009-09-30 1500  
  6579 10월맞이,,,   사랑 2009-09-30 1445  
  6578 가을동화 [2]   겨울소나기 2009-09-30 1496  
  6577 팔월한가위 전야제 공지 [1]   cdh 2009-09-28 1501  
6576 Algonquin_1.jpg 알곤킨의 자연을 벗 삼아 [3]   ㅂㄴㅅ 2009-09-28 1827  
  6575 구월 가을 바람에 안부,, [1]   사랑 2009-09-22 1679  
  6574 Niagara_Falls_Night_View.jpg 나이아가라폭포의 환상적인 야경 [6]   ㅂㄴㅅ 2009-09-19 1681  
  6573 0918084146291270.jpg 한여름 폭포의 모습입니다. [4]   으라차차 2009-09-18 1508  
  6572 20090913174307.jpg 꿈을 심고 희망을 펼치는..... [8]   ㅂㄴㅅ 2009-09-15 1587  
  6571 다녀오겠습니다~~ [13]   테돌이 2009-09-11 1809  
  6570 하얀종이위에 쓰고싶은말 [5]   일수불퇴 2009-09-08 1589  
  6569 부산 기장연화리 빛내림 [9]   겨울소나기 2009-09-06 1875  
  6568 9월,, [13]   사랑 2009-09-01 1641  
  6567 가을맞이,, [3]   사랑 2009-08-29 1508  
  6566 8월정모참여독려 [3]   cdh 2009-08-27 161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