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테니스와 삶,,, 리터엉박사

깁스는 1974년 대학(Gustavus Adolphus College

1학년 때 미 중서부에서 상위권에 속하는 테니스선수였으나

암때문에 오른팔을 절단하고 왼손으로 테니스를 계속하여 그 이듬해에도 팀에서 활약할 만큼 테니스를 사랑하였다.

결국 그녀는 1977년 21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녀가 남긴 테니스코트와 삶에서의 교훈은 오늘날까지 많은 테니스인들의 가슴에 남아 있다.

그녀는 자신의 팀뿐 만 아니라 상대편 선수들도 진정으로 이해하려고 노력하였으며 화를 내거나 변명을 하는 일이 없었다

그녀는 매일의 훈련을 통해서 테니스기량을 쌓으려 노력하였으며 패배를 더 많은 것을 이루기 위한 창조적인 기회로 간주하였다.
무엇보다도 그녀는 승리를 추구하였지만 패배를 두려워하지 않고 항상 최선을 다하는 마음가짐에서

테니스와 삶의 자체를 사랑했다.



이런 깁스의 모범적인 삶은 모든 이들의 귀감이 되었고 그녀 학교의 코트, 기숙사, 장학금 그리고 여름테니스캠프에 까지 그녀의 이름을 남기게 하였다.

어느 누구도 그녀가 보여준 “최고의 노력”이라는 테니스와 삶의 기준치를 바꿀 수 없을 것이며

특히 테니스인의 마음속에 길이 남을 것이다.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긍정적인 삶을 살았던 그녀는 우리 곁을 떠나기 몇 개월 전 쓴 일기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나는 오늘도 이 괴로운 처지에 대하여 감사하여야 한다.

왜냐하면 이런 어려운 때에는 자신에 대한 새로운 사실뿐 아니라

주위에 있는 다른 사람들을 발견할 수 있는 성숙된 나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보다 나보다 못한 많은 사람들을 생각하며 나는 정말로 지금의 나를 감사한다.”





파일 :
조회 : 1386
작성 : 2010년 12월 02일 08:11:49
수정 삭제 답글쓰기
테돌이 오늘도 날씨가 포근합니다
상쾌한 아침에 마음을 편하게 더해주는 얘깁니다,
고맙심더...
12-02 09:45:58
리터엉박사 어떻게 하면은 좀더 잘 칠수있으려나 하면서 전에글을 읽다가 너무나 가슴이 찡하게 다가와서 같이한번 더 보자고 올렸읍니다,,우리의 시대를 살다간 테니스인이 먼저 있었다는것에 이 테니스가 정말로 훌륭한것을 다시한번 느낌니다 12-02 17:18:14
만덕이 참! 아름다운 여성이네요,
오늘 모두가 마음추스리는 시간으로 들어갑니다,ㅎㅎ
OK바리,ㅋㅋ
12-06 10:12:09
허시사랑 이제는 나도 조금씩 시작해볼랍니다..... 12-07 13:40:33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1439  
  6775 121109370395552.jpg 동네 모습... [5]   으라차차 2010-12-11 1385  
  6774 최고의 선은 물과같다,상선약수라! [6]   리터엉박사 2010-12-02 1622  
6773 테니스와 삶,,, [4]   리터엉박사 2010-12-02 1386  
  6772 꿈나무후원회 2010총회개최!
걸음하여 주십시오
 
자이안트 2010-12-15 2309  
  6771 가을이 떠나 가기전에 이 아름다음을... [10]   번개돌이 2010-11-23 1673  
  6770 으라차차 [13]   으라차차 2010-11-18 1639  
  6769 멋진 스윙입니다요`~ 참고하세요^^* [7]   테돌이 2010-11-22 1809  
  6768 어쩌지요? 가을이 떠나 간다는데.... [3]   번개돌이 2010-11-17 1645  
  6767 아빠는 왜? [10]   다가가다 2010-11-12 1537  
  6766 20101110.jpg 행복했었지요 ... [9]   으라차차 2010-11-11 1459  
  6765 게시물 이동안내입니다.   운영자(다가) 2010-11-09 1434  
  6764 통도사의 가을이야기 [13]   겨울소나기 2010-11-05 1654  
  6763 2010년10월 테사모웹 큰잔치 뒷이야기 [18]   번개돌이 2010-11-02 1875  
  6762 일어나 빛을 발하자 ,,! [4]   리터엉박사 2010-11-02 1422  
  6761 2010 테사모웹 큰잔치 조별 우승자 축하 [9]   은별 2010-11-01 1472  
  6760 부산 광안리 불꽃이야기 [11]   겨울소나기 2010-10-26 1617  
  6759 10.31 큰잔치/현재(10.29) 참가신청 회원 [1]   운영자(다가) 2010-11-02 1488  
  6758 이거 보내고 부자되세요. [5]   강감산 2010-10-24 1468  
  6757 안부전합니다^^ [5]   사랑 2010-10-21 1436  
  6756 설악산 가을이야기 [7]   겨울소나기 2010-10-19 1509  
  6755 끝내주는 녀석... [8]   테돌이 2010-10-18 1461  
  6754 처음받아본 꽃다발 [7]   smurf 2010-10-16 1502  
  6753 15년만의 감격스런 우승 ! [5]   테돌이 2010-10-14 1545  
  6752 2010thanksgivingday.jpg 가을연가 [10]   으라차차 2010-10-14 1465  
  6751 2010oct.jpg 함께 떠나요 ! [3]   으라차차 2010-10-03 1490  
  6750 가을길(코스모스)2 [4]   겨울소나기 2010-10-02 1479  
  6749 0SNV80213.JPG 그들은 뭉쳤다 [7]   은별 2010-09-29 1624  
  6748 salmon2009.jpg Salmon season [7]   으라차차 2010-09-28 1529  
  6747 가을길1 [4]   겨울소나기 2010-09-25 1620  
  6746 godowon_logo_home.gif 내일이면 오늘 되는 우리의 내일 [3]   ㅂㄴㅅ 2010-09-25 1505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