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오늘이 그날인가 ? 리터엉박사

하루 하루가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속에서 ,



한번더 여류라는 말이 실감나게 생각되는구나 !



한 나라의 원수가 스스로 생을 마감하고 ,



알수없는 많은 시간들이 열리어 가는 이때에 ,,,



가름들과 논에서는 마늘일에 바쁘게 일하는 우리 농촌 사람들 ,



가만히 생각해보니 한 세상속에서 제일로 좋았다 할때는 ,



과수농사 지으며 그저 하늘 바라보며 웃을때가 좋았는것 같구나 !



많은 先人들의 훌륭한 말은 ,



그저 책 속에서 나 있는말인줄 알았는데



살다 보니 느끼는것은 알수없다라는말이 정말이구나



문득 아침에 일어나서 마음속에 흐르는 말 한마디가 ,



"스스로 일하는 자는 일자리를 만들고 ,



꿈을 쫏는 사람은 불행할수 없구나 ! "



무엇을 한다 무엇을 이룬다 가 무슨 뜻이 있는가 ?



가며 오며 보는것에 무슨 의미를 두어야 하는가 ?



" 어리석은 사람의 칭찬듣기를 좋아하지 마라



그말에 웃는다면 당신은 진짜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



고요하게 밝아오는 아침 여명이 더욱 신선하구나



바람끝은 차고 날씨는 여름인데



변화는 변화되는 눈으로 보면은 변화가 엾다 했는데



간다 온다라는말이 슬프구나 !



하나도 변화지 않았는데 스스로 변화되었다 생각하니



인생의 흐름 속에 무엇이 크다 할수있으랴 ,,



삶의 크기가 무게에 있는것이 아니라 ,



향기에 있듯이 ,



그저 하루하루 하루를 소비하고 있지는 않는지



그저 삶의 향기가 있는시간이 되었으면 좋으련만 ,,,



오늘이 그날인가 ?



삶이 삶 다워지는날이
뵈이지 않는 향기가 사람의 마음속에 아름답게 피어나는 시간의 시작이




파일 :
조회 : 1516
작성 : 2009년 06월 04일 05:39:03
수정 삭제 답글쓰기
자굴산 "과수농사 지으며 그저 하늘 바라보며 웃을때가 좋았는것 같구나 !"
고향하늘을 바라보며 그리워만 했는데 그냥 지금 떠나면 되는 것을, 무엇을 잡고 여기 이렇게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06-04 11:54:29
천봉산 회장님 ! 풍경이 상상이가네요. 빠른시간네 한번봅시다. 06-04 12:19:09
사랑 의성마늘 참~~맛있어요^^ 잘지내시지요... 06-04 12:55:49
리터엉박사 올해는 작년보다 약간 늦게 시작되네요,,,마늘 비닐제거작업을 하면 흙팩은 돈안들고 지대로 하고,,하루에 내리쪼이는 일광욕은 선을 분명히 하네요,,모두다 건강에 시간많이 쓰시고 재미있는하루하루하루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 06-05 07:44:31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1937  
  6535 by_bdssdsddcvaaa.jpg 부산지역의 하늘이 뚫린듯이 [8]   ㅂㄴㅅ 2009-07-07 1687  
  6534 찔레꽃 미망 [5]   소미 2009-07-05 1650  
  6533 부산 수영구 근처 숙박 할 곳^*^ [1]   미남 2009-07-03 2114  
  6532 부산 수영구 근처 숙박 할 곳^*^   미남 2009-07-06 1625  
  6531 목소리 크면 이긴다? [7]   다가가다 2009-06-29 1784  
  6530 모처름 안부,, [5]   사랑 2009-06-27 1599  
  6529 저 사람은 누구인고 ? [5]   리터엉박사 2009-06-26 1576  
  6528 행운의 네잎크로바 울님들께 드려요 [5]   일수불퇴 2009-06-25 1525  
  6527 해운대 마천루 [13]   겨울소나기 2009-06-23 1759  
  6526 [2]   속초 2009-06-20 1573  
  6525 장마시작이네요 [2]   막국수1 2009-06-20 1551  
  6524 세상에서 가장 달콤하고 독한술 [9]   일수불퇴 2009-06-18 2035  
  6523 저녁에 비가 오네요. [9]   막국수1 2009-06-15 1693  
  6522 36265478_2.gif 어천만사(於千萬事)에 [7]   ㅂㄴㅅ 2009-06-15 1653  
  6521 행운을 잡으려면 [8]   일수불퇴 2009-06-15 1942  
  6520 Simona Halep 20090612.jpg [반대에 한표] 시모나 할렙(Simona Halep) [11]   다가가다 2009-06-12 3141  
  6519 우리아들 똘이,,^^ [13]   사랑 2009-06-12 1709  
  6518 [mix]HDV_0362.wmv 뭐가 그리도즐거운지...(부산오픈기간중..) [7]   해피사랑 2009-06-11 2319  
  6517 ggongji20090605-1.JPG 휠체어테니스장의 꽁지머리 [4]   다가가다 2009-06-11 1532  
  6516 carp.jpg CARP (잉어) 사냥... [10]   으라차차 2009-06-11 1684  
  6515 이밤에 비가 오고 있습니다. [4]   막국수1 2009-06-10 1576  
  6514 이런날은 ,,,, [6]   리터엉박사 2009-06-10 1529  
  6513 행복하세요 [7]   일수불퇴 2009-06-09 1503  
  6512 막국수 인사드립니다. [8]   막국수1 2009-06-08 1483  
  6511 크기변환_크기변환_tenipa.jpg 삐달의 초여름 단상 [11]   tenipa 2009-06-08 1735  
  6510 5678.jpg 요렇게 작아집니다^^ [2]   사랑 2009-06-08 1466  
6509 오늘이 그날인가 ? [4]   리터엉박사 2009-06-04 1516  
  6508 수요일 아침에 커피한잔의 여유로움을 [5]   일수불퇴 2009-06-03 1623  
  6507 백로 <외가리> [4]   겨울소나기 2009-05-31 1532  
  6506 11(750).jpg 끈질긴 권유 [3]   ㅂㄴㅅ 2009-05-31 150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