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모바일의 추억 겨울소나기

        
        모바일의 추억` 수기 당선작 
        
        
        
        내게는 핸드폰 두 대가 있다. 
        
        한 대는 내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하늘나라에 계신 시어머님 것이다. 
        
        내가 시부모님께 핸드폰을 사드린 건 2년 전. 
        
        두 분의 결혼기념일에 커플 핸드폰을 사드렸다.
        
        문자기능을 알려 드리자 두 분은 며칠 동안 
        
        끙끙대시더니 
        
        서로 문자도 나누시게 되었다.
        
        
        
        
        그러던 올 3월 시어머님이 갑자기 
        
        암으로 돌아가셔서 
        
        유품 가운데 핸드폰을 내가 보관하게 되었다.
        
        그러고 한 달 정도 지날 무렵. 
        
        
        아버님이 아파트 경비일을 보시러 나간 후 
        
        '띵동'하고 문자메시지가 들어왔다. 
        
        어머님 것이었다.
        
        
        "여보, 오늘 야간조니까 
        
        저녁 어멈이랑 맛있게 드시구려.
        
        " 순간 난 너무 놀랐다. 
        
        혹시 어머니가 돌아가신 충격으로 
        
        치매증상이 오신 게 아닌가 하는 
        
        불길함이 몰려왔다. 
        
        
        
        
        그날 밤 또 문자가 날아왔다. 
        
        "여보, 날 추운데 이불 덮고 잘 자구려. 
        
        사랑하오." 
        
        
        남편과 나는 그 문자를 보며 눈물을 흘렸고 
        
        남편은 좀 더 지켜보자고 했다.
        
        
        아버님은 그 후 "김 여사 비 오는데 
        
        우산 가지고 마중가려는데 몇 시에 갈까요? 
        
        아니지. 내가 미친 것 같소.
        
        보고 싶네"라는 문자를 끝으로 한동안 
        
        메시지를 보내지 않으셨다.
        
        
        그 얼마 후 내 핸드폰으로 문자가 왔다.
        
        "어미야, 오늘 월급날인데 필요한 거 있니? 
        
        있으면 문자 보내거라." 
        
        
        난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며 
        
        "네. 아버님. 동태 2마리만 사오세요" 
        
        하고 답장을 보냈다.
        
        
        
        
        그날 저녁 우리 식구는 아버님이 
        
        사오신 동태로 매운탕을 끊인 후 
        
        소주 한 잔과 함께 아버님이 하시는 
        
        이야기를 묵묵히 들었다. 
        
        
        "아직도 네 시어미가 문을 열고 들어올 것만 같다. 
        
        그냥 네 어머니랑 했던 대로 문자를 보낸거란다. 
        
        답장이 안 오더라. 
        
        
        그제야 네 어머니가 돌아가신 걸 알았다. 
        
        모두들 내가 이상해진 것 같아 
        
        내 눈치를 보며 아무 말도 못하고 있었던 것도 안다. 
        
        미안하다."
        
        
        
        
        그날 이후 아버님은 다시 어머님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내지 않으신다. 
        
        하지만 요즘은 내게 문자를 보내신다. 
        
        
        지금 나도 아버님께 문자를 보낸다. 
        
        "아버님. 빨래하려고 하는데 
        
        아버님 속옷은 어디다 숨겨 두셨어요?"
        
        
                            
        
                                = 옮긴글 =
        
        
        
          >

      파일 :
      조회 : 1080
      작성 : 2007년 11월 08일 10:45:43
      수정 삭제 답글쓰기
      겨울소나기 11월, 아파트정원 나무들은 벌써 이파리들이 지구
      텅 빈 느낌입니다.
      떨어지는 낙엽과 같이 몸속에 에너지가 짜~악 빠지는 것
      같지요.
      올해두 넘 열심히 살아온 울 웹님들~~
      오늘은 오로지 자신에게 상을주며 친찮하며 좋은 차 한잔하며
      하루를 보내길요.
      11-08 10:58:20
      insan 살아 남은 사람끼리의 가슴 뭉클한 사람사는 이야기가 가슴을 싸하게 하는군요 좋은글을 올려주신 님의 따뜻함이 있어 올 겨울은 걱정이 없어집니다 가끔 소나기만 오지 않는다면 .......겨울비 맞으면 댁빵 추버요..ㅎㅎ 안녕하시죠? 동의 벙개 바람 맞힌거 염두에 두시는 것이 좋을듯..ㅋ
      11-08 11:15:23
      수창 insan님의 말씀과.. 이하동문..^^* 11-08 12:49:27
      helloween 코가 찡해오네요...-.- 11-08 13:15:55
      tenipa 이 글 읽고 다실로 가서 따끈한 커피 한잔 새로 가져 왔습니다. 왠지 가슴이 허전해서요 사람들은 서로 정을 주고 받으며 사는데 정 줄 사람 받을 사람이 없어지면.. 그 주체 못할 정을 어떻게.. 그렇다고 갑자기 아무와나 정을 쌓기는 쉽지 않을테고.. 언젠가는 우리도.. 정 마이 주고 받고 살자구요.. 11-08 14:52:37
      테돌이 .................!
      하이고.. 멀쩡한 눈알이 뻘개지네....

      수년전 대구 지하철 참사때 딸을 잃은 어느 아버지가
      딸의 핸드폰을 아직도 가지고 있다던가...
      그기에는 딸의 육성이 들어있어서...
      매일 습관 처럼 들어야 하루를 살수있다던데...

      오매불망 그리움이며, 혈육의 그리움이 어떨까...
      11-08 15:27:26
      커플아이 우리 웹에 식구들도 이렇게 그립지유.... 11-08 19:46:36
      불나비김 잔잔한 감동이네요.....
      11-09 15:26:05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3066  
        5845 18일(일) 웹테사모 석대 벙개안내 [7]   겨울소나기 2007-11-15 1140  
        5844 어느 부인의 9일간 천국 만들기 [12]   일수불퇴 2007-11-15 1141  
        5843 수험생을 위하여.... [9]   겨울소나기 2007-11-14 994  
        5842 내일은 또 무슨 이벤트가 ... [8]   이뿐 2007-11-14 1109  
        5841 내장처럼 꾸불꾸불하여 내장산일까요? [7]   나주라 2007-11-13 1037  
        5840 천재의 손도 때론 손실수 한다 [10]   나주라 2007-11-12 1132  
        5839 자연..그 신비함 [13]   겨울소나기 2007-11-12 1073  
        5838 DCP01929.jpg 한국참전 캐나다전몰용사들의 명복을 빌면서... [7]   ㅂㄴㅅ 2007-11-12 1035  
        5837 가을낙엽 [8]   일수불퇴 2007-11-11 1047  
        5836 農家月令歌 ( 10 월) [4]   리터엉박사 2007-11-10 1037  
        5835 2007년 월드 남자 테니스 [6]   tenipa 2007-11-09 1159  
        5834 3병신과, 5등신.. [11]   겨울소나기 2007-11-09 1209  
        5833 jun2 026.jpg 마지막 단풍 [9]   으라차차 2007-11-09 1088  
        5832 여유 [7]   베로니카 2007-11-08 1043  
        5831 맛있는 쌀 고르는 방법 [9]   전라 2007-11-08 1247  
        5830 %EB%B0%B1%EC%82%B4%20%EA%B3%B5%EC%A3%BC.gif 소잡아도 개잡아서 좋지예~ [9]   ㅂㄴㅅ 2007-11-08 1410  
      5829 모바일의 추억 [8]   겨울소나기 2007-11-08 1080  
        5828 알음알이 (識精 ) ? [8]   리터엉박사 2007-11-07 1191  
        5827 아침에 마시는 커피와 같이 [8]   일수불퇴 2007-11-07 1301  
        5826 웹까페 초보 토론토에서 인사드립니다. [6]   KCTA 2007-11-07 1214  
        5825 yanggu-1.JPG 양구벙개 잘다녀 왔습니다 [14]   bagus 2007-11-06 1337  
        5824 양구 벙개 마치고^*^ [12]   미남 2007-11-05 1341  
        5823 img_3_42339_1267866_0.gif 코가 간지럽습니다. [13]   ㅂㄴㅅ 2007-11-05 1038  
        5822 돌아온 거인 - 날반디안! [13]   tenipa 2007-11-05 1254  
        5821 인생 [4]   겨울소나기 2007-11-03 1006  
        5820 img_2552812_1139_4.gif 경부고속도로에서 [7]   ㅂㄴㅅ 2007-11-02 1151  
        5819 11월은 당신의 달 입니다 [10]   일수불퇴 2007-11-01 1250  
        5818 양구 벙개 많은 참석바랍니다^*^ [17]   미남 2007-11-01 1257  
        5817 shai.jpg 샤이안님 [6]   심털 2007-11-01 1102  
        5816 web.jpg 이뿐님과 웹님들 [6]   심털 2007-11-01 1078  


      [prev][41][42][43][44][45][46][47][48][49][50][51][52][53][54][55][56][57][58][59][6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