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말말 할말 안할말 일수불퇴

우리나라의 최남단은 제주도이다.
제주도 밑에는 마라도가 있다.
그리고 그 밑에는 환상의 섬 무마도가 있다
무마도에는 말이 살지 않기 때문에
무마도라 불리운다.

옛날 무마도에는
아주 금술이 좋은 암말과 숫말이 살고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암말이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그러자 숫말은 다음과 같이 중얼 거렸다.

# 할 말이 없네? #

얼마 뒤 암말이 물에 떠내려왔다.
암말이 오자마자 이번에는 숫말이 죽었다.
그러자 암말이 말했다.

# 해줄 말이 없네? #

숫말을 잃은 암말은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며 세월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날 갑자기
바다에서 해일이 일면서 야생마들이
몰려 오는것이 아닌가 이때 암말이 외쳤다.

# 어떤 말을 해야 할지? #

젊은 야생마들과 난잡한 생활을 하게된 암말은
어느덧 몸이 삭아 가기 시작해서
보기에도 끔직하게 말라 가기 시작했다.
이를 보다 못한 건실한 야생마
한마리가 암말에게 충고를 하였다.

# 너 아무말이나 막하는 게아냐. #

그때 암말은 다음과 같이 대꾸하였다.

# 그래도 할말은 해야지 #

결국 암말은 갈때까지 가게 되어서 더 이상
회생 불능의 상태까지 이르게 되었다.
마지막 수단으로 암말은 영계 숫말을 끌여들였다
그러자 다음날 아침 신기하게도 회춘을 하게 되었다.
태양이 솟고 새들 지저귀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외쳤다.

# 지금까지 내가 한 말은 아무것도 아니야 #

아침동산에 올라 저 멀리 풀을 뜯고 있는
야생마들을 바라보며 암말은 다시 중얼 거렸다.

# 무슨 말 부터 할까 #

수많은 야생마 중에는 AIDS 에 걸린 야생마들이 있다.
그때는 다음과 같은 격언을 되새기게 한다.

# 세상에는 할 말과 안할 말이 있다. #

말말말~~할말~~안할말
그렇다~~
한번 뱉은 말은 다시 주서 담을수 없지 않겠는가
상대방에게 영원한 상처를 주는 말은 조심해야겠다.

파일 :
조회 : 1193
작성 : 2008년 01월 09일 05:38:38
수정 삭제 답글쓰기
insan ㅎㅎ재미있는 글 읽었습니다
주워 담을 수 없는 말이기에 말을 아끼고 조심해야겠지요
일수불퇴님 항상 행복하시고 강녕하시기를..
01-09 10:16:34
수창 헷갈리는 말과 말씀이군요.ㅋㅋ
할말과 안할말을 구분해야 건강도 해치지않고..
체통도 바로 서겠군요.ㅎㅎ
01-09 11:20:13
허시사랑 구분 잘해야 되겠네요,, 할말 안할말,,,말조심하세요 01-09 11:41:44
테중인 짝꿍 우하하하! 우하하하! 컴 깨질라
난 할말 있지롱! 넘 예쁜말이랑께!
01-09 13:25:38
봄님이 할말 안할말 말조심 해야되는데....
할말은 해야되지 않을까요 ?ㅋ
01-11 01:29:43
사랑 좋은 말만할께요^^ 01-11 13:01:57
tenipa 이 동네는 할말이고 해줄말이고 암말도 업시유
암말이 없으면.. 침묵의 세상.
기냥 이말이고 저말이고 암말이나 함 해봤으면..켁
01-11 19:37:14
리터엉박사 이말 저말이 말이 말되네요,,정말 재미있읍니다,, 01-17 08:57:22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3241  
  5965 무자년 테니스계의 총아 - “총가” [5]   tenipa 2008-01-24 1195  
  5964 병아리가 어느새.. '08 호주 오픈 [5]   tenipa 2008-01-24 1183  
  5963 쿠에르텐의 눈물 [5]   프로 리 2008-01-23 1070  
  5962 환절기 건강주의 하세요. [6]   벌벌서버 2008-01-23 1054  
  5961 행복과 불행의 차이 [5]   프로 리 2008-01-23 990  
  5960 아름다운도시 여수!! 그리고 동의과학대학 [8]   만덕이 2008-01-23 1183  
  5959 비 탓.... [5]   사랑 2008-01-22 1101  
  5958 모닝 커피한잔 [5]   일수불퇴 2008-01-22 1127  
  5957 아름다운 도시 여수!! [12]   만덕이 2008-01-20 1200  
  5956 참 좋아보여요 말한마디 [9]   일수불퇴 2008-01-19 1357  
  5955 flowers_005_1.gif 세월이 덧없는 것이 아니다 [6]   ㅂㄴㅅ 2008-01-19 1142  
  5954 독 백 [5]   insan 2008-01-18 1133  
  5953 감기 안 걸리는 법 [7]   insan 2008-01-18 1202  
  5952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6]   일수불퇴 2008-01-17 1115  
  5951 lee66.jpg 이형택, 17일 2번 쇼코트 네번째 경기에 배정 [9]   김테니 2008-01-16 1141  
  5950 중년을 아름답게 보내려면 [13]   일수불퇴 2008-01-15 1194  
  5949 雪花 [12]   겨울소나기 2008-01-14 1045  
  5948 텔미 원곡.. [7]   커플아이 2008-01-14 1179  
  5947 작은 불씨 하나 [9]   사랑 2008-01-13 1101  
  5946 우리 첫눈오는날 만나자 [11]   일수불퇴 2008-01-12 1186  
  5945 진짜루 ?? 추억의 팝송 .ㅎㅎ [8]   커플아이 2008-01-11 1296  
  5944 님 에게로 또다시! [8]   테중인 짝꿍 2008-01-11 1068  
  5943 죽을일로 가득한 세상.... [9]   사랑 2008-01-11 1105  
  5942 2007-12-30창원.jpg 내 먼저 변하오리다.. [11]   수창 2008-01-10 1180  
5941 말말 할말 안할말 [8]   일수불퇴 2008-01-09 1193  
  5940 기다림 [10]   허시사랑 2008-01-08 1053  
  5939 이틀에 행복과 아쉬운 이별! [6]   테중인 짝꿍 2008-01-07 970  
  5938 인연으로 만난우리 행복한휴일 되세요 [11]   일수불퇴 2008-01-06 1163  
  5937 "큰 바위 얼굴 " [7]   리터엉박사 2008-01-05 1122  
  5936 heart of gold.jpg @@ 제 얘긴줄 알고 ^^ [8]   다가가다 2008-01-06 1095  


[prev][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38][39][4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