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테사모웹
TESAMO WEB
ㆍ인사나누기
ㆍ테사모웹 카페
ㆍ정모 벙개 방
ㆍ벙개신청
ㆍ정모신청
ㆍ큰잔치 참가신청
ㆍ정모벙개 사진방
ㆍ정모벙개 후기방
ㆍ테사모웹 큰잔치
ㆍ테사모웹 운영진
ㆍ테사모웹 운영실
 


▣ 테사모 웹회원들의 도란도란 대화방, 수다방 입니다.
▣ 홈페이지에 가입한 회원은 누구나 테사모 웹회원입니다
▣ 다른 싸이트로 직접 이동을 유도하는 링크가 걸린 글은 삭제 됩니다
4월의 노래 -Deep Purple 겨울소나기



Eliot의 작품에 영감을 받아 작곡된 Deep Purple 의 April ,,..

April is a cruel time
Even though the sun may shine
And world looks in the shade as
it slowly comes away
Still falls the April rain
And the valley's filled with pain
And you can't tell me quite why
As i look up to the grey sky


4월은 잔인한 계절
심지어 햇빛마저 비추게 된다면
이 세상은 서서히
그림자 속으로 잠기게 되버리겠지
아직도 4월의 비가 내리네
온 마을이 고통으로 가득차게 되면
당신은 내게 도대체 왜 그런지를 물어보지
내가 회색빛 하늘을 올려다볼 때마다


Where it should be blue
Grey sky where I should see you
Ask why, why it should be so
I'll cry, say that I don't know


회색빛 하늘이 어디서부터 파래야 하는지를
회색빛 하늘으 어디서부터 볼 수 있는지
왜,왜 그래야만 되냐고 물어보지만
모르겠다라고 울면서 말할거야


Maybe on-ce in a while I'll forget and I'll smile
But then the feeling comes again
of an April without end
Of an April lonely as they come
In the dark of my mind I can see all too fine
But there is nothing to be done
when I just can't feel the sun
And the springtime's the season of the night


아마도 가끔식은 모든걸 잊고 미소를 머금겠지
하지만 그 땐 끝이 없는 4월의 느낌이 다시 되살아나지
다가오는 외로운 4월의 느낌이 말야
어두운 나의 마음 속에서난 모든게 아름답게 보여
그러나 내가 그저 태양빛을 느낄 수 없을 땐
아무것도 이뤄논 것이 없겠지
그러므로 봄의 계절이란
어둠의 계절이라는 거야


Grey sky where it should be blue
Grey sky where I should see you
Ask why, why it should be so
I'll cry, say that I don't know
I don't know


회색빛 하늘이 어디서부터 파래야 하는지를
회색빛 하늘으 어디서부터 볼 수 있는지
왜,왜 그래야만 되냐고 물어보지만
모르겠다라고 울면서 말할거야

난 모르겠어........


딥퍼플의 April 런닝타임이 12분이 넘는 대곡으로..

시간만 길다고 대곡이 아니라 진짜 명곡이다.

존과 리치의 협연, 기본악기 2대씩만 세팅된 작은 오케스트라와 협연,

마지막 리치의 에드립으로 시작되는 밴드의 연주로

3부작으로 구성되어있다. 69년에 발표된

이곡은 그들의 1기멤버의 마지막앨범(3집)의 마지막 수록곡이다.

로드에반스의 마지막 목소리 이다.

이 앨범을 끝으로 로드 에반스와 닉 심팍은 탈퇴이후

후임으로 이언 길런과 로저 글로버가 가입함으로써

하드한 사운드의 2기 멤버진이 출발 했었다.


레드제플린과 함께 락의 양대산맥이라 불리죠.

딥퍼플의 역작 april

음악성이 너무도 뛰어나며 너무도 아름다운 멜로디라인을 가지며

클래식적인 냄새마저 풍기는 시대를 뛰어넘는 명곡입니다.

너무나 뛰어난 곡의 구성을 60년대에 만들었다니 단지 놀라울 따름이죠.

잔인한 4월달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아름다운 이 노래가 있기에

행복한 해마다의 4월이 되는것 같습니다.

해마다 4월의 시작과 함께 기억되는 곡.

만물이 소생하는 4월에 태양이 서서히 떨어질때

세상은 그늘져 보인다고 노래한 딮퍼플의

본곡 April은 엘리어트의 시 "황무지 The Waste Land"에

영감을 받아 만든 작품.


파일 :
조회 : 1451
작성 : 2008년 04월 15일 11:53:28
수정 삭제 답글쓰기
겨울소나기 오늘 날씨가 참말로 곱습니다.
봄의 무등을 타구서 살랑거리는 바람맞으려
금정으로 가야겠다.ㅎㅎ

04-15 12:00:46
helloween 존 로드의 건반 연주가 일품인 곡이죠...저도 이 노래 열심히 듣고 있어요...ㅎㅎ...오늘따라 딥 퍼플, 레드제플린의 음악이 더 듣고 싶어져요...^^*..소내기님 감솨~~~ 04-15 13:18:58
tenipa 무디블루스 딥퍼플 렛제플린 그리고 밥딜런.. 4월은 꽃과
음악의 계절인가요 그리고 우리 부산오픈의 일년 농사가
오지게 익어가는 달.. 근디.. 쩝.. 광화문 사무실 한구석에
콕 처박혀서 매일 야근 신세.. 테니스는 커녕 바깥 세상
귀경도 힘드니.. 에라 이번 주말엔 탈출을 함 감행해 봐봐???
04-15 20:42:29
겨울소나기
부산 사월의 회색빛 도시로 비가 내린다.
이럴땐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나 할 수 있는
명상이 있다면 그것은 "커피 한 잔 명상" 이지요
자~ 한 잔을 준비해보세요.
아무 생각도없이 조용한 가운데서. 우선 커피뚜껑을
열고 그윽한 향을 느껴보셔요.
그리구 이제 커피를 끊이는 데 필요한 재료를
가져와 모두 넣구서 맛있는 커피를 만듭니다.
잔에다 커피를 따르세요.
그런 다음 잔을 들구 내가 네가 좋아하는 곳으로 갔서
앉은 뒤 커피 잔에다 관심을 집중합니다.
본인의 취향대로 설탕을 약간 넣어도 좋겠지요.
이런 과정을 지켜보면서 즐기는 것입니다.ㅎㅎ
그윽한 커피 향을 한껏 들이마셔도 보구 말예요.
한 모금 마신 뒤, 몸이 온기와 새로운 에네지로
채워지는 것을 느껴보는 것입니다.
원하는 동안만큼 의식적으로 커피를 마십니다.

ㅎㅎ 어떠세요.? 이 음악이 오늘 날씨랑 딱 ~ 어불리지 않나요.ㅋㅋ

핼로님 좀 지난 음악이 듣구 싶고 좋은것은
아마두 20대...조은시절이 그리웠서가 아닐까요.

테니파님 오지게 영글은 부산오픈결실의 마당에
커피 한 잔 하셔야지요.



04-16 11:42:18
허시사랑 소나기 님 오늘도 날씨가 영 멋지네요,,,
기분도 우울모드중임다,,, 음악 들으면서 달래줘야죠
04-17 09:53:18

전체 자료수 : 7045 건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 -필독-★[0] 운영자 - 63290  
  6085 색다른 선진문화 [2]   smurf 2008-05-09 1363  
  6084 어머니 사랑합니다 [3]   사랑 2008-05-08 1178  
  6083 pop_20080425_02.jpg 2008 ITF 창원 국제 남자 퓨처스 대회 및 여자 첼린저 대회 [1]   helloween 2008-05-07 1541  
  6082 가장 아름다운팀 [6]   일수불퇴 2008-05-05 1240  
  6081 예전엔-- [5]   insan 2008-05-03 1272  
  6080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4]   사랑 2008-05-02 1298  
  6079 5월 이어서... [2]   사랑 2008-05-01 1129  
  6078 5월을 드립니다 [4]   일수불퇴 2008-05-01 1190  
  6077 무제 - 이상은 [2]   나주라 2008-04-29 1841  
  6076 엉덩이가 흔들거리는 사람은 손들어봐요 [2]   smurf 2008-04-29 1270  
  6075 마음 수양과 욕심 줄이기 [3]   나주라 2008-04-28 1541  
  6074 위성사진으로 집찾기 [5]   smurf 2008-04-26 1493  
  6073 home070214 006.jpg smurf 님 집 찾아보세요. [1]   으라차차 2008-04-25 1271  
  6072 Google_Earth_CZXD.exe 세계여행(지도)가기 [2]   smurf 2008-04-24 1707  
  6071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6]   사랑 2008-04-23 1238  
  6070 봄을 느끼게 하는 팝 16곡 [4]   겨울소나기 2008-04-23 1473  
  6069 벼랑을 타오르는 진홍빛 꽃사태 … 아 ! 진달래 [7]   겨울소나기 2008-04-21 1387  
  6068 0420 sua5.jpg 4/20일 복식경기를 끝으로 부산오픈 막을 내렸습니다. [14]   김테니 2008-04-21 1380  
  6067 부산 갈매기 [7]   겨울소나기 2008-04-17 1641  
  6066 04171.jpg 금정의 날씨가 아직! [5]   김테니 2008-04-17 1460  
  6065 415lim1.jpg 임용규선수 인터뷰 [5]   자굴산 2008-04-16 1184  
  6064 h 025.jpg 부산오픈, 최고의 선택! 임용규!! [6]   자굴산 2008-04-16 1262  
  6063 9999.jpg 전년도 부산오픈 센타관중들 [5]   김테니 2008-04-16 1280  
  6062 park jw.jpg 그럼 확인 들어갑니다.^^   다가가다 2008-04-16 1163  
  6061 daehozzang2007.jpg 대호짱님(2007년) [3]   다가가다 2008-04-18 1098  
6060 4월의 노래 -Deep Purple [5]   겨울소나기 2008-04-15 1451  
  6059 04142.jpg 부산오픈 월요일 오전 현재 경기상황입니다. [6]   김테니 2008-04-14 1226  
  6058 4130.jpg 부산오픈 관전 오실 때 [7]   김테니 2008-04-13 1258  
  6057 K-man님께 [5]   자굴산 2008-04-12 1197  
  6056 4113.jpg 2008부산오픈 만반의 준비를 하고 ... [8]   김테니 2008-04-11 1146  


[prev][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38][39][4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