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HOME  |  LOGIN  |  JOIN  |  ADD FAVORITE  |  쪽지
부산오픈 테사모 동영상 화보 동영상&자료실 동호인클럽 게시판 테사모웹
동영상&자료실
MOVIE & DATA
ㆍ동영상
레슨동영상1
레슨동영상2
경기동영상1
경기동영상2

ㆍ사랑방동영상
동영상1
동영상2
동영상3(분류별)

ㆍ자료실
이론과실전&칼럼
테니스자료실

ㆍ선수사진
국내선수사진
국외선수사진

 
이론 과 실전 / 칼럼

*회원들의 참여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테니스에 관한 기술, 실전 이론 등의 레슨자료를 올려주십시오.
*게시판의 성격에 적절치 않는 글은 사전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같다.. 적어도 풋워크는 꾸준히 연습(auto-footwork) 고냥

테니스를 접하게 되면, 테니스만의 재미에 빠져서, 레슨도 받고, 난타도 치고, 경기도 하게 됩니다. 처음 몇 개월은 계속 늘고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만, 그 후에 갑자기 정체된 느낌이 듭니다. 그러다가 또 연습을 계속하면 느리기는 하지만 늡니다. 하지만 회사일이 많아서 몇 개월만 쉬었다가 다시 쳐 보면 실력이 쭉~ 미끄러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험을 하게 되면, 처음에는 황당합니다. 다시 노력을 해 보지만 쉽게 실력이 올라가질 않습니다. 문제는 몇 개월전의 실력으로 회복도 어렵다는 것입니다.

그 원인으로 내린 결론은 한 가지 동작을 하더라도 여러 가지 '감'들이 엉켜 있다는 데 있습니다. 포핸드 하나만 보더라도 스플릿스텝 리듬 알아야지요. 점프시 공을 정확히 봐야지요. 풋워크가 되어야 하죠(이 때 풋워크도 한 가지가 아닌 공의 위치에 따라 아주 다양하게 해야 합니다). 밸런스를 잡으면서 가야하지요. 자리를 잡고도 밸런스있는 스윙이 되어야지요. 다시 원위치도 자연스럽게 연결해야 하지요. 즉 하나를 제대로 하는데도 여러 가지 다른 '감'들이 관여한다는 것입니다. 이 중에서 한 가지 감이라도 제대로 연결이 되지 않으면 포핸드가 되질 않는 것이 됩니다.

포핸드뿐만이 아니라 백핸드에서도 이 원리를 적용이 되며, 서브에서도 평소에는 잘 사용하질 않는 근육들을 복잡적으로 사용을 해야 합니다.

이러니, 몇 개월만 하질 않더라도 포핸드가 잘 안된다거나 서브가 잘 안된다거나 합니다.

서브를 3주동안 200개 정도 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놀랐게도 스핀서브가 아닌데도 폴트의 비율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혹시 폴트를 하더라도 세컨서브에서도 더블폴트를 되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생겼었습니다. 하지만 그 후에는 테니스도 1~2주에 한번 정도 하고 서브연습도 따라 하질 않았습니다. 위의 3주동안의 익힌 감은 서서히 없어지기 시작했습니다. 한달동안은 괜찮았습니다만, 2달째부터는 예전의 상태로 돌아가 버렸습니다. 아마도 연습을 많이 하므로서 서브에서 필요한 몇 가지 '감'이 자동으로 근육에 저장이 되었다가 서서히 잊어진 것 같습니다.

서브같이 풋워크가 없는 것도 연습을 하질 않으면 '감'이 떨어집니다(물론 연습을 안 하다고 해도 일주일에 세번정도 경기를 할 수 있다면 괜찮습니다만). 이것은 자전거의 '감'과는 대비가 됩니다. 자전거의 감은 아주 단순합니다. 넘어지지 않는 평행감각 하나만 제대로 익히면 그 감을 평생 익혀지질 않습니다. 하지만 테니스의 감은 한 동작에도 너무 많은 감이 복합되어 있기때문에 꾸준히 연습을 하질 않으면 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 테니스를 자주 못하는 사람은 어떻해야 하는가라는 문제가 남습니다.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감은 풋워크에 대한 감입니다. 풋워크에 대한 메뉴얼은 테니스 사이트를 찾아보면, 소개를 자세히 하고 있습니다. 이런 연습드릴을 매일 하진 못한다 하더라도 일주일에 3~4번 매일 한다면, 풋워크 감은 어느 정도는 유지할 수 있습니다.
(풋워크의 감의 목표는 공을 따라갈 때 다리가 움직이는 것을 느끼질 못하면서도 자연스럽게 되는 것입니다.)

테니스는 아이를 키우는 것과 유사한 것 같습니다. 제대로 키울려면 매일 정성을 쏟아야 합니다. 그럼에도 쉽게 향상이 되진 않죠. 하지만 한달만 제 멋대로 행동하게 내버려두면, 아이의 행동은 엉망이 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테니스도 일주일에 몇 번은 코트를 찾는 것이 좋으며, 아니라면 풋워크연습만이라도 꾸준히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풋워크만 받쳐 준다면, 다른 감이 약간 떨어졌다 하더라도 별로 어려움없이 경기를 할 수 있습니다. 자리만이라도 제대로 잡으면 공을 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으니깐요.

**************

풋워크 매일 연습과는 별로도 일주일에 한번은 벽치기를 해 주시는 것도 나름 재미도 있고, 감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파일 :
조회 : 4368
작성 : 2007년 10월 18일 14:10:32
수정 삭제 답글쓰기
닉네임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는군요. 정체되어 있는 자신의 원인을 파악할수 있어 좋았습니다. 10-18 16:30:00
고냥 ^^ 10-19 15:12:57
기공실 확실히 그런것 같다는 느낌을 요즘 많이 받고 있습니다. 풋워크만 되면 리듬을 타면서 " 나비같이 날아서 벌처럼 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을 할때가 겜 끝나고 나면 들더군요. 그래서 요즘은 풋웍 위주로 이론과 나름연습을 하고 있죠. 혹 좋은 사이트 있음 부탁합니다. 10-20 09:01:56
리터엉박사 훌륭한 표현입니다,,,감사,, 10-24 12:05:03

전체 자료수 : 1026 건
  공지 2012부산오픈 홍보동영상[0] 테사모 - 27623  
  공지 ★회원정보수정(로그인) 안내!★ -필독-[0] 운영자 - 29077  
  626 lchudsb.gif 백슬라이스의 밸런스.. 왼쪽 팔꿈치도 많이 관여 [4]   고냥 2007-11-07 3517  
  625 하체로 스윙하는 '감'을 알면, 헤드업이 없어짐.. 물론 따로 연습을 해야 하지만 [5]   고냥 2007-11-07 4272  
  624 (***) 110% 풀파워 스윙.. 점프스윙이 상체에 힘이 덜 들어가는 듯 [1]   고냥 2007-11-12 3044  
  623 [펌] 기본기 [3]   고냥 2007-10-29 3378  
  622 스트로크 연습드릴   고냥 2007-10-31 3345  
  621 코트중앙에서 역크로스.. 애드코트중앙에서 연습이 도움 [10]   고냥 2007-10-28 2869  
  620 두 가지이상의 '감'을 계발(or 유지)하는 연습드릴로 연습해야 [2]   고냥 2007-10-27 2850  
  619 풋워크.. 여자선수들의 가장 취약점 [3]   고냥 2007-10-27 3091  
  618 질문임돠 [9]   기공실 2007-10-25 2583  
  617 (*****) 정체기(or 슬럼프)는 미묘한 감 차이를 느끼고 즐기는 시간 [1]   고냥 2007-10-23 3085  
  616 (*****) 슬라이스시 체중이 실릴 때 감각.. 팔꿈치가 공과 같은 높이로 접근   고냥 2007-10-23 3025  
  615 '단순한 빅포핸드'는 슬럼프에 빠지기 쉽다 [1]   고냥 2007-10-21 3318  
  614 단순 포핸드인가 세련된 포핸드인가 판단   고냥 2007-10-23 3073  
  613 (*****) 백탑스핀의 백스윙시 3 가지 고려사항.. 뒤로가 아닌 위로 라켓세우기   고냥 2007-10-19 3420  
  612 오픈스탠스시에 오른발의 착지.. 앞으로도 뒤로도 할 수 있음   고냥 2007-10-19 2479  
  611 슬라이스에서 'cupping' effect.. 언더스핀량 조절   고냥 2007-10-19 2960  
  610 투어형 라켓.. 슬라이스에서 확연한 우세   고냥 2007-10-19 2775  
  609 투어형 라켓은 연꼬리~ 효과가 적음.. 그립 가볍게 쥐기 [4]   고냥 2007-10-19 3055  
608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같다.. 적어도 풋워크는 꾸준히 연습(auto-footwork) [4]   고냥 2007-10-18 4368  
  607 테니스 위한 근력운동.. 2계단 오리기 + 풋샾 + 아령 [1]   고냥 2007-10-22 4687  


[prev][21][22][23][24][25][26][27][28][29][30][next]
글쓰기 이름 제목 내용 목록으로